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 광양원협 대책위, '조합장 종신화 시도' 강력 반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

    [영상] 광양원협 대책위, '조합장 종신화 시도' 강력 반발

    뉴스듣기

    광양원협 대의원회 표결 결과에 반발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사진=고영호 기자)
    '광양 원예농협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현 조합장의 '종신화' 시도를 주장하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대책위는 11일 오전 11시 광양읍 광양원협 앞에서 '정관 변경 철회 촉구' 집회를 열었다.

    대책위는 "원협 대의원회가 연임횟수에 제한이 없는 '비상임조합장제' 도입을 위해 정관을 개정하려고 지난해 11월 30일 제3차 임시대의원 총회를 열어 재적 조합원 52명 가운데 2/3 이상인 42명이 찬성해 가결된 것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표결 결과가 이상하다는 제보에 따라 추후 찬성에 거수하지 않은 대의원들에게 확인서를 받아보니 32명만 찬성하고 20명은 반대 또는 기권해 2/3를 넘지 못했다"고 밝혔다.

    황영기 광양원협 옥룡 영농회장(사진=고영호 기자)
    대책위는 조합장이 원협 최고의결기관인 대의원회를 기만했다며 광주지법 순천지원에 '총회 의결 취소' 가처분 신청을 접수했다.

    대책위는 "연임 횟수 제한이 있는 현 김영배 상임조합장이 2019년 3월로 마지막 임기일이 다가오자 전문경영인 체제로 가자는 취지에서 비상임조합장제로 변경을 추진하는 등 종신토록 조합장을 하기 위한 시도"라고 지적했다.

    김 조합장은 2000년대 초반부터 임기 4년의 조합장을 4선 역임하고 있다.

    대책위는 "광양원협 자산 총액이 1,411억 원으로, 비상임조합장제를 도입한 자산규모 2,500억 원의 전국 다른 농협 자산규모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에 굳이 비상임조합장제를 도입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일련의 상황을 '적폐'로 규정하고 "원협을 바로세우기 위해 주인인 조합원들이 분개하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광양원협 대책위 11일 집회(사진=고영호 기자)
    대책위는 집회 후 김 조합장을 찾아가 항의하며 면담했지만 해결되지는 못했다.

    광양원협 측은 대책위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원협 직원들이 대의원 총회에서 직접 세어보니 42명이 찬성한 것이 맞다"며 법정에서 설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광양원협 측은 "김 조합장이 다음 선거에 꼭 나온다는 보장이 없고 선거에 나오더라도 당선된다는 보장도 없는 것 아니냐"며 김 조합장의 종신 조합장 시도 주장을 일축했다.

    대책위가 신청한 '총회 의결 취소' 가처분 사건 첫 심리가 이달 12일 열려 재판 과정이 주목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