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원시, '시민맞춤형 재난문자 서비스' 15일 시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수도권

    수원시, '시민맞춤형 재난문자 서비스' 15일 시작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정부의 '긴급재난문자'와 별도 전송

    수원시민들은 앞으로 지역에서 자연과 사회재난이 발생했을때 재난문자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수원시가 한파·지진·호우·미세먼지·화재 등 자연·사회 재난이 발생했을 때 시민들에게 재난 상황을 문자메시지로 신속하게 알려주는 '시민 맞춤형 재난문자 서비스'를 오는 15일 시작하기 때문이다.

    '시민 맞춤형 재난문자 서비스'는 수원시가 자체 문자전송시스템을 구축해 재난정보를 신속하게 전파하는 서비스로 지난해 1월 시작한 '수원시 재난 및 기상 알림서비스'의 기능을 보완·개선 시켰다.

    정부가 발송하는 '긴급재난문자'와 별도로 전송되며 긴급재난문자의 송출 기준(태풍·홍수·폭설·지진 등) 외 발생하는 자연재난, 사회재난과 재난 대응 방법 등을 알려준다.

    서비스 이용자가 구(區)·동(洞·)하천 등 관심 지역과 관심 재난정보를 선택하면, 이용자가 필요한 재난 관련 정보를 전송하는 ‘맞춤형 문자 서비스’도 제공한다. 관심 지역을 선택하면 '금일 OO시 OO분 OO구 OO동에 산불 발생, 안전에 유의'와 같은 메시지를 받을 수 있다.

    '시민 맞춤형 재난문자 서비스'가 제공하는 재난안전 정보는 자연재난, 사회재난, 안전행동요령 등 세 가지 유형이다.

    '자연재난'은 호우·대설·한파·폭염·황사·지진·도로침수·토사유출 등, '사회재난'은 미세먼지·산불·화재·수질오염·유해화학물질유출·가스폭발·건축물 붕괴·단수 등 각각 10여 가지 재난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안전행동요령'은 자연·사회 재난에 대한 대처 요령을 알려준다.

    '고층건물화재'가 발생했을 때 ‘열린 문 닫고 탈출, 대피 불가 시 창문 있는 방으로 대피, 젖은 천으로 입과 코를 가리고 숨쉬기’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전송한다.

    재난문자 서비스는 15일 오전 9시부터 수원시 홈페이지(http://www.suwon.go.kr) 상단 '안전→시민 맞춤형 재난문자 서비스' 게시판이나 재난문자 시스템 홈페이지(http://www.suwon.go.kr/sms119)에서 신청할 수 있다.

    본인 인증을 거친 후 관심 지역·정보, 문자수신 시간대를 선택하면 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