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평소 무시 당했다" 70대 탈북민, 지인부인 흉기로 살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평소 무시 당했다" 70대 탈북민, 지인부인 흉기로 살해

    뉴스듣기

    인천의 한 북한이탈주민교육센터에서 70대 남성 탈북민이 여성 탈북민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사건이 발생했다.

    12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쯤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북한이탈주민센터에서 탈북민이 다른 탈북민을 살해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센터 강사는 경찰에 "A(75)씨 가 교육을 받던 B(71·여) 씨를 교육장 밖으로 불러내 흉기로 찔렀다"며 도움을 청했다.

    경찰은 센터 내 복도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B 씨와 옆 빌라 골목에서 양 손목에 피를 흘리고 있는 A 씨를 발견했다.

    복부를 몇 차례 흉기에 찔린 B 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 씨는 수술을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를 발견한 곳에서 흉기를 수거하고, A 씨의 옷 주머니에서 “B 씨의 남편으로부터 평소 무시당했다”는 내용이 적혀 있는 쪽지를 확보했다. B 씨의 남편도 탈북민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동료 탈북민을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며 "A 씨에 대해서는 치료가 끝난 뒤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