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전 진보교육감 단일후보, 시민이 직접 뽑는다…경선 본격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대전 진보교육감 단일후보, 시민이 직접 뽑는다…경선 본격화

    13일 대전 진보교육감 후보 단일화 경선이 본격화됐다. 앞줄 왼쪽부터 박양진 대전교육희망 2018 상임대표, 최한성 후보, 승광은 후보, 성광진 후보.
    대전 지역 진보교육감 후보 단일화의 닻이 올랐다.

    대전 113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대전교육희망2018(이하 교육희망)’은 13일 대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후보 단일화 경선 출범식을 개최하고 본격 경선 일정에 돌입했다.

    단일 후보는 정책 검증 절차를 거쳐 오는 4월, 여론조사와 모바일 및 현장 투표에 참여한 시민들의 손으로 ‘직접’ 선출된다.

    ◇ “공정 선거...퇴임 후 3년까지 재산 내역 공개”

    출범식에 참석한 성광진 대전교육연구소 소장(전 전교조 대전지부장)과 승광은 달팽이학교 교장(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최한성 대덕대 교수는 공정한 선거를 다짐했다.

    특히 후보자들은 서약서를 통해 선거공약 실천은 물론 ▲업무상 일정 및 회의록 공개 ▲재직시는 물론 퇴임 후 3년까지 재산 내역 공개 ▲지명직 공직자 채용 기준 공개 및 기준 정립 과정의 시민사회 참여 ▲학생과 교사, 학부모, 시민이 참여하는 민주적 행정체계 확립 등을 약속했다.

    입후보자 공동 정책으로는 성광진 후보가 ▲교육복지 확대로 출발점 평등 실현 ▲마을에서 책임지는 어울림 교육을 제시했고, 승광은 후보는 ▲행정중심 학교문화에서 교수·학습 중심 학교문화 구축 ▲파일럿 스쿨(미래형 대안학교) 설립을, 최한성 후보는 ▲교장 공모제 확대 ▲무상교육 전면 시행 등을 제시했다.

    출범식에서 성광진 후보는 “진보교육의 가치를 시민에 알리고 새로운 교육의 실현을 위해 노력할 것”을 강조했고 승광은 후보는 “돈선거, 조직선거의 현실정치 벽을 넘어 건강한 정책선거와 진보의 가치를 시민에 알려서 대전교육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강조했다.

    최한성 후보는 “촛불혁명이 요구하는 시대적 소명을 교육을 통해 뿌리 내리고 열매를 맺기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 대전교육희망, 후보 검증 본격화

    대전교육희망2018은 후보 단일화를 위해 지난해 12월, 지역 113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구성한 한시적 임의기구다. 시민들의 뜻을 수렴해 후보들을 검증하고 단일 후보를 선출하는 것은 물론 공동정책도 마련한다.

    이들이 공동 입장문을 통해 “회원과 참가단체의 자체 평가와 토론, 부문별·지역별 원탁토론 등을 통해 구체적 대전교육의 방향과 정책을 마련·제안하고 민주적 절차를 거쳐 대전교육의 기준과 방향을 만들겠다”고 강조한 이유다.

    교육희망이 시민 의견을 수렴한 교육정책을 만들어 후보들에게 전달하면, 후보들은 이를 공약으로 삼아 실천하는 방식이다. 이 날 경선 출범식이 교육희망 활동의 끝이 아닌 시작인 셈.

    ◇ “단일 후보, 시민이 직접 뽑아주세요”

    단일 후보는 4월 13일까지 결정된다. 여론조사(40%)와 모바일 및 현장투표(60%) 방식.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실시되는 여론조사와 달리 모바일 및 현장투표는 교육희망 회원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교육희망 회원이 되려면 가입비(개인 천 원 이상, 단체 5만원)를 내면 된다. 투표는 4월 10일 모바일을 시작으로 본격화된다.

    교육희망은 공동 입장문에서 “새 시대의 요구는 대전시민이 참여하고 결정하는 직접 민주주의”라며 “교육개혁과 주민참여형 교육자치 실현을 위해 회원으로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4월 단일후보가 결정되면, 6월 지방선거를 향한 본격적인 본선에 뛰어들게 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