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이전 6개 공공기관, 사회적 경제기업 제품 대량 구입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산 이전 6개 공공기관, 사회적 경제기업 제품 대량 구입

    6개 이전 공공기관이 소재한 문현혁신도시 내 BIFC. (사진=자료사진)
    부산 문현혁신도시로 이전한 6개 공공기관들이 설 명절을 앞두고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을 대량 구매하며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나섰다.

    한국자산관리공사 '캠코', 한국주택금융공사를 비롯한 문현혁신도시 소재 공공기관들은 설 명절을 맞아 ‘1인 1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구매’ 캠페인을 통해 총 4천백여 개, 8천6백만 원 규모의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캠페인에 참여한 공공기관은 기술보증기금,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등 모두 6곳이다.

    이번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구매는 간사기관인 캠코 등 6개 공공기관과 부산시가 지난해 11월 체결한 '지역경제 및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동지원 업무협약'에 따른 것으로,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지원과 홍보 · 품질 개선 등 기업 경쟁력 강화를 돕기 위해 추진됐다.

    6개 공공기관은 실무협의회에서 선정한 8개 사회적경제기업의 12개 제품을 대상으로 제품구매를 진행했다.

    앞으로도 각 기관의 홍보용품, 고객사은품 등을 공공구매할 때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활용을 유도해 구매 규모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이번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구매가 일회성 행사로 끝나지 않도록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입주기관을 대상으로 지난달 제품 시연회를 연데 이어, 소비자 만족도 평가와 품질개선 지원 간담회 등도 지속적으로 개최할 방침이다.

    업무협약 간사기관으로서 지원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캠코 문창용 사장은 “이번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구매를 계기로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들이 경영여건을 개선하고 자생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1월 6개 공공기관과 부산시가 체결한 공동지원 업무협약에 올해는 부산항만공사와 부산도시공사가 추가로 참여하는 등 참여기관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협약 참여 기관들은 지역인재 채용을 위해 대학을 순회하며 ‘찾아가는 기업설명회’를 열고,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동기금 조성· 투자 등을 지속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