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른미래당 이성권 시당위원장, 부산시장 '출사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바른미래당 이성권 시당위원장, 부산시장 '출사표'

    뉴스듣기

    '개혁보수'로 부산 변화 약속, 젊은시장 강조

    바른미래당 이성권 시당위원장은 14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사진=자료사진)
    바른미래당 이성권 부산시당위원장이 '개혁보수'의 기치를 내세워 부산시장 선거에 출사표를 냈다.

    이 위원장은 14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공식적으로 부산시장 출마 선언을 하고 본격적인 선거 레이스에 뛰어들었다.

    그는 "부산은 대한민국을 살리던 산업화 도시고, 민주화의 성지였지만 그 영광은 과거의 것으로 남아있다"면서 "젊은 인재들이 떠나고 자영업자의 폐업속도가 빠르다. 기업도 구인난과 경영난에 허덕여 희망을 느끼는 사람들이 사라진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과거의 낡은 질서를 밀어내고 새질서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면서 "발상의 전환과 시대 흐름에 맞는 능력을 펼칠 젊은 세대가 전면에 나서야 한다"며 자신이 적임자임을 내세웠다.

    이어 이 위원장은 "부산의 보수는 가짜 보수, 낡은 보수, 기득권 보수"라고 규정하고 "서민과 함께 눈물을 흘리는 따뜻한 중도보수, 민생현장을 다니는 성실한 중도보수, 헌법과 법률의 가치를 지키는 원칙이 있는 중도보수로 바꿔야 한다"면서 자신이 최선봉에 서겠다고 다짐했다.

    이 위원장은 부산의 침체한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부산판 뉴딜정책'이 필요하다고 강변하며 대안으로 한일해저터널을 내세웠다.

    마지막으로 그는 "국회의원, 청와대, 코트라, 외교부 등에서 다양한 경험을 키웠다"면서 "부산시장이 되면 권력을 독점하지 않고 정책과 비전의 공통점이 많은 정당과 권력을 나누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