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군산공장 폐쇄' 한국GM노조 "경영진 퇴진 운동"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군산공장 폐쇄' 한국GM노조 "경영진 퇴진 운동"

    뉴스듣기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 발표에 반발한 노조가 14일 군산공장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임상훈 기자)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 방침에 반발해 노조가 경영진 퇴진 촉구를 비롯한 강력한 투쟁 의지를 밝히고, 전라북도도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 지정 신청을 하기로 하는 등 설 명절을 앞둔 전북 지역사회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전국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는 14일 군산공장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군산과 부평, 창원 등 전체 노조가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 방침에 맞서 함께 투쟁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재홍 한국지엠 노조 군산지회장은 "한국지엠의 위기는 노동자가 아닌 부실경영 때문이다"며 "카허카젬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의 퇴진을 촉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설 명절 이후인 22일 대의원대회를 열어 총파업 가능성을 열어두고 구체적 투쟁계획을 확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지엠 노조 군산지회는 앞서 연 결의대회에서 "일방적인 공장 폐쇄를 용납할 수 없다"고 강력한 투쟁을 예고했고, 김 지회장 등 군산공장 노조 집행부는 이날 한국지엠 부평공장 앞에서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한국GM 군산공장. (사진=임상훈 기자)
    전라북도는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군산시에 대해 '산업 위기대응 특별지역'과 '고용재난지역' 지정을 동시에 신청하기로 했다.

    '산업 위기대응 특별지역'은 2~3년간 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보조 등 지원을 할 수 있고, '고용재난지역'은 1~2년간 행정과 재정을 비롯해 금융상 특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최정호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는 "지엠 군산공장 폐쇄 발표에 따라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며 "전라북도와 군산시가 함께 정부에 산업 위기대응 특별지역과 고용 재난지역 지정 신청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도 오는 22일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한국지엠 군산공장 정상화와 지역경제 회생 지원 대책마련을 건의할 방침이다.

    설 명절 앞에 떨어진 한국지엠 발 폭탄의 여파가 휘몰아침에 따라 이를 잠재우기 위한 노조와 지역사회의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