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그림 욕심내다 그만…" 전남대 누드모델 도촬 가해자 사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일반

    "그림 욕심내다 그만…" 전남대 누드모델 도촬 가해자 사과

    뉴스듣기

    피해자, 폭로 위해 내건 대자보 수거…대학 측 가해자 징계 착수

    몰카 피해자 누드모델 A씨가 전남대에 붙인 대자보
    전남대학교 예술대에서 일한 여성 누드모델이 도둑촬영(도촬)과 성추행을 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가해자인 여성 대학원생이 사과했다.

    전남대학교 예술대학은 2일 설명자료 통해 "피해자 A씨가 가해자인 여성 대학원생 B씨로부터 대면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B씨는 "나이 먹어 그림에 욕심을 부리다 피해자께 큰 실수를 범해 송구하다"며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A씨를 직접 만나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술대 학장과 부학장도 피해자에게 사과했고, A씨의 요청에 따라 예술대학장 명의 사과문을 단과대 누리집에 5일간 게시할 계획이다.

    이에 A씨는 도촬과 성추행 사건을 폭로하기 위해 대학 내에 내건 대자보를 지난 1일 거둬갔다.

    대학 측은 A씨가 "도촬과 성추행 과정에서 수업담당 교수가 가해자에게 수차례 주의를 줬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며 "더는 교수에 대해 비난은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전남대학교는 피해자와 가해자가 진상조사에 응할 준비가 되면 정식 면담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어 학교 규정에 따라 가해 대학원생에 대한 엄중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단, 단과대학 교수회 소집 요청 등 징계절차에 들어갈 방침이다.

    전남대 관계자는 "예술대의 모델 수업관리체계를 전면 진단해 재발방지 대책도 수립하겠다"며 "대학 전 구성원을 대상으로 성희롱·성폭력 교육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A씨는 최근 전남대 교내에 '저는 누드모델입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내걸고 예술대 누드모델로 일하던 도중 여성 대학원생이 자신의 모습을 도촬하고, 몸을 만졌다고 주장했다.

    대자보에는 '예술대 모델 일을 하던 중 한 대학원생 여성 B씨가 몰래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지워달라는 요청에 오히려 화를 내며 억지사과를 했다'는 내용이 적혔다.

    A씨는 B씨가 이후에도 또 한 번 사진 촬영을 피해자에게 요구했고, 모델 자세를 바꾸는 과정에서 몸을 만져 충격을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