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이정미 "정의당 전략? 1타 2피"

    뉴스듣기

    북미회담 큰 의미 "냉전 기득권 무너질것"
    지방선거에서 개혁세력 향한 기대감 느껴
    한국·미래, 공멸 아닌 보수혁신 새 판 짜야
    정계개편의 키는 정의당에...예인선 될것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이정미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

    정의당 가겠습니다.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 이정미 대표, 이정미 위원장 만나보죠. 안녕하세요?

    ◆ 이정미> 네, 안녕하세요.

    ◇ 김현정> 정의당은 젊은 분들이 많은 곳에서 눈에 많이 띄던데요?

    ◆ 이정미> 그런 것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을 누비고 다녔습니다.

    ◇ 김현정> 그래요. 일단 분위기 어떻습니까, 판세?

    ◆ 이정미> 일단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확실히 마지막 심판하겠다, 이런 분위기는 분명히 있습니다. 보니까 보수층조차도 화해 평화의 길을 여는 데 재 뿌리는 막말이라든가 부천, 인천 시민들에 대한 모욕을 주는 막말 정치에 대해서는 이제 확실하게 염증을 느끼셨고 퇴출돼야 된다, 이런 분위기를 느꼈고요. 더 중요한 것은 더불어민주당이 너무 긴장 안 하고 무사안일주의에 빠져 있는 것이 아니냐. 이번에 체포동의안 부결 사태라든가 최저임금 개악을 주도한 것 등에 대해서 이 부분에 걱정이 굉장히 많습니다. 그래서 확실하게 개혁의 방향으로 견제할 수 있는 세력이 있어야 한다, 이 부분은 분명히 저희가 확인을 했습니다.

    ◇ 김현정> 사실은 슬로건 자체가 정의당이 제1야당 교체더라고요, 제1야당 교체. 그러니까 이거는 자유한국당 이대로 두면 안 된다 이런 표현인 건가요?

    ◆ 이정미> 사실 우리가 정의당의 선택은 일타이피의 전략이다 이런 말씀을 드렸는데요. 자유한국당이 더 이상 제1야당의 지위를 차지하고 개혁의 발목을 잡는 이 부분은 확실히 교체시켜줘야 된다라고 하는 것이 있고요. 또 하나는 개혁 대 개혁의 경쟁을 이제 제대로 해나갈 수 있는 정치 구도로 바꿔야 된다, 그래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간의 개혁 경쟁을 통해서 대한민국 정치를 조금 더 올바른 방향으로 견인해 나갈 수 있는 이런 역할을 정의당이 자임하겠다 이런 뜻입니다.

    ◇ 김현정> 그런 뜻이군요. 제일 주목하는 선거구는 어디입니까?

    ◆ 이정미> 저희가 수도권 최초의 진보구청장을 배출했던 인천 남동구가 있습니다. 이번에 다시 꼭 입성을 시켜서 진보정치도 충분히 수권 능력이 있고 또 깨끗한 정치를 펼쳐 보일 수 있는 그런 모범을 만들어보고 싶습니다.

    ◇ 김현정> 그쪽이시군요. 북미 정상회담 관련해서 정의당은 어떻게 보셨는지 이 총평도 궁금하네요.

    ◆ 이정미> 지난 65년의 정전체제가 마감한다라는 것은 대한민국 사회가 완전히 새로운 사회로 나아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특히 지난 수십년간 냉전수구보수 세력들이 바로 이 분단체제, 정전체제에 기대서 자기 기득권을 유지해 왔던 거 아닙니까? 이제는 제대로 된 정책경쟁, 제대로 된 비전과 가치를 가지고 대한민국 정치 내에서 경쟁의 구도가 이루어질 수 있는 기반이 형성됐다는 점에서 우리 정치사에서도 굉장히 큰 의미를 갖는 것이다라고 저는 보고 있습니다.

    ◇ 김현정> 자유한국당 아까 나경원 의원 말씀 들으셨겠지만 이게 굉장히 나쁜 회담이었다라고 보시더라고요, 우리 입장에서는. 미국하고 북한은 얻은 게 있는데 우리는 청구서만 받았다, 이건 어떻게 생각하세요?

    ◆ 이정미> 자유한국당 입장에서 나쁜 회담이죠. 자유한국당이 자신의 발밑이 지금 흔들리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평가할 수밖에 없을 거라고 보는데요. 그야말로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그런 정당으로 자기 스스로 쇄신하든가 아니면 역사의 박물관으로 가든가 둘 중의 하나밖에 남지 않았다고 봅니다.

    ◇ 김현정> 우리나라 전체 입장에서 나쁜 회담이 아니라 자유한국당 입장에서다, 그렇게 보시네요. 지금 계속 자유한국당 얘기를 계속 언급하시는데 선거 후에 정계개편 구도를 어떻게 보시는 거예요, 짧게?

    ◆ 이정미> 정계개편의 키는 정의당이 가지고 있습니다. 정의당이 자유한국당을 압박하고 능가할 수 있는 지지율을 얻게 될 때 더 이상 그 정당의 존재 가치는 의미가 없어지는 것이고요. 그런 과정에서 제가 볼 때는 자유한국당이나 바른미래당 같은 정당들이 보수 회귀의 방향으로 가서 완전히 같이 공멸하는 길로 갈 것인지, 아니면 기존의 수구냉전 세력과 결별하고 보수 혁신의 새 판 짜기를 할 것인지 둘 중에 하나가 남았다고 보는데 지금까지 해 온 행태를 놓고 봤을 때는 두 번째로 길로 가기도 참 어렵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듭니다.

    정의당 이정미 상임선대위원장. (사진=자료사진)
    ◇ 김현정> 두 번째 길, 보수 혁신. 그러니까 혁신된 보수의 모습으로 가는 방향인데 그것도 어려울 거라고 보세요, 그럼 어떻게 될 거라고 보시는 거예요. 그것도 어려우면?

    ◆ 이정미> 자중지란에 한동안 빠지지 않겠습니까? 그런 과정에서 국민들에게 계속 외면받는 그런 길로 걸어갈 수밖에 없지 않나 이런 생각이 듭니다. 그 길로 가지 않으려면 확실하게 기존 그런 수구보수 세력과 결별하고 새 판 짜기 하셔야 되죠.

    ◇ 김현정> 새 판 짜기. 하여튼 선거 오늘 끝나고 나면 상당히 정치권이 혼란할 것만은 분명해 보이네요. 선거 결과와 상관없이.

    ◆ 이정미> 네, 그렇습니다. 그렇지만 정의당이 또 자신의 길을 뚜벅뚜벅 가면서 정치를 올바른 방향으로 끌고가는 예인선의 역할을 제대로 해 나가겠습니다.

    ◇ 김현정> 여기까지 듣도록 하죠. 그동안 고생 많이 하셨고요. 고맙습니다.

    ◆ 이정미> 고맙습니다.

    ◇ 김현정> 정의당 이정미 상임선대위원장 정의당 대표죠. 이정미 대표까지 만나봤습니다. (속기=한국스마트속기협회)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