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광주

    전남도, 사회적경제기업 본격 육성

    뉴스듣기

    예비사회적기업 20개 추가 지정··기업 고도화 등 4개 분야 재정지원

    전라남도는 예비사회적기업 20개를 새로 지정하고 운영 중인 사회적 경제기업 145개를 선정해 일자리 창출, 사업 개발, 장비 확충, 기업 고도화 등을 위해 총 70억 원을 지원키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새로 지정된 예비사회적기업에는 전통놀이 교육 및 놀이문화콘텐츠 개발사업을 하는 우리노리 협동조합, 전통무예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가치이룸 등 차별화된 콘텐츠를 활용한 기업들이 포함됐다.

    또 지역 특산물을 활용해 농수산물을 가공·유통하는 ㈜ 봇돌바다사람들, 농업회사법인 ㈜ 나주 시골농장 등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기업들도 선정됐다.

    이들 예비 사회적기업은 2019년 상반기부터 일자리 창출, 사업 개발, 시설장비 등의 재정 지원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지역 공공구매 우선 구매 혜택도 주어진다.

    전라남도는 또 현재 운영 중인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재정 지원사업을 심사했다.

    그 결과 주식회사 옐로우지브라 등 51개 기업에 368명의 일자리 창출 지원비 53억 원을, ㈜ 미루나무 등 30개 기업에 7억 원의 사업 개발비를, 사단법인 건강나눔 등 48개 기업에 6억 원의 시설장비비를, 유비에코 등 16개 기업에 4억 원의 고도화사업비를 각각 지원키로 했다.

    특히 민선 7기 처음 시작하는 '사회적경제기업 고도화 지원사업'을 통해 재정 지원이 종료된 우수 기업을 대상으로 경영 개선 및 시설·장비 확충 사업비를 지원함으로써 자생력을 갖추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2017년 말 기준 전남지역 사회적기업은 155개로 연 매출 1천354억 원에 고용 인원 1천254명을 달성했다.

    이 가운데 취약계층 고용률이 75%나 된다.

    전라남도는 민선 7기 4년 동안 사회적기업 300개 등 사회적경제기업 2천 개를 육성해 지역민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고, 지역공동체 토대를 강화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