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게임

    시총 최대 14조 넷마블게임즈 '상장 앞으로'

    넷마블, 증권신고서 제출… 4월 25~26일 공모주 청약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는 20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유가증권시장(KOSPI)에 상장할 예정으로 신주 1695만3612주(공모 비중 20%)를 공모한다. 공모 예정가는 12만1000원~15만7000원, 총 공모금액은 밴드 하단 기준 2조513억원이다.

    수요예측은 4월 11~20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공모가를 확정한 후 4월 25~26일 양일 간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 ‘리니지2 레볼루션’,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등 인기작 보유

    넷마블은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마블 퓨처파이트’, ‘쿠키잼’ 등 인기 모바일 게임을 보유한 글로벌 게임회사다. 지난 2015년 매출 1조원, 2016년에는 매출 1조5000억원을 달성한 바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 중순 출시한 ‘레볼루션’은 출시 첫날 매출 79억원, 출시 한 달 만에 206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넷마블의 매출 중 해외매출 비중은 51%다. 글로벌 모바일 통계 분석 업체 앱애니(App Annie)에 따르면 넷마블은 지난해 2016년 매출 기준으로 글로벌 7위 게임퍼블리셔, 구글플레이 매출 기준으로는 글로벌 3위 게임 퍼블리셔로 집계됐다.

    현재 넷마블은, 일본, 중국 등 주요 지역의 특성에 맞춘 게임을 내놓고 있으며 해외 게임 개발사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넷마블은 지난 2015년 7월 북미 및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해 퍼즐 장르 세계 2위 개발사인 잼시티(舊 SGN)을 인수한 데 이어 지난 2월에 美 게임사 카밤(Kabam) 밴쿠버 스튜디오를 인수한 바 있다.

    업계는 이번 넷마블의 예상 시가총액은 게임업체를 통틀어 네이버를 제외하고 최대 규모가 될 것이라며 시총 규모를 최대 14조원까지 제시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해만 해도 5~6조원대로 예상됐지만 지난해 12월 출시한 '리니지2 레볼루션'의 폭발적인 인기와 매출 5000억원 대의 카밤 스튜디오 인수에 힘입어 올해 넷마블의 매출은 지난해 매출 1조5천억원의 두배인 3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 2월 글로벌 모바일 퍼블리셔 3위 등극

    한편 넷마블은 모바일 앱 통계 분석 사이트 앱애니가 발표한 '앱스토어·구글플레이 총합 글로벌 게임 회사·앱 매출 인덱스(2017년 2월)'에서 글로벌 모바일 퍼블리셔 3위에 올랐다.

    넷마블의 글로벌 매출 순위는 모바일 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이 출시된 지난 12월부터 매달 상승해왔다. 특히 이번 성과는 텐센트(1위), 넷이즈(2위)를 제외하고 전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익을 기록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장기 흥행 중인 ‘레볼루션’도 지난 1월에 이어 두 달 연속 ‘글로벌 매출 상위 모바일 게임’ 2위를 기록했다. ‘레볼루션’은 첫 달 2,060억이라는 기록적인 매출을 기록한 후 꾸준히 양대 마켓 1위 자리를 유지해왔다.

    넷마블은 이달 초 세계 최대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 ‘GDC 2017’에서 ‘레볼루션’을 북미 등 빅마켓에 출시하기 위해 개발 중이라고 공개해 해외에서도 흥행 신화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인 지에 대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최근 올해 최고 기대작 중 하나로 꼽히는 ‘펜타스톰 for Kakao’ 미디어 쇼케이스를 성료하는 등 국내외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