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반쪽' 행사 오명 벗고 '화합의 장(場)' 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정치 일반

    '반쪽' 행사 오명 벗고 '화합의 장(場)' 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시민들 "이렇게 쉬운 것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정세균 국회의장, 피우진 신임 보훈처장을 포함한 정부 주요 인사, 여야 정치인, 5.18유가족, 세월호 유가족 등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렸다.

    5·18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지난 1997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로 이날 기념식에는 신분증을 가지고 온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어 참석자 수가 이전보다 크게 늘었다.

    10시쯤 행사장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은 시민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입장했다. 현직 대통령이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건 4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공약도 지키겠다"며 "광주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고 거듭 밝혔다.

    문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은 비로소 온 국민이 기억하고 배우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자리매김 될 것이다"며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국회의 협력과 국민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 드린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5·18 상징 노래인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니고 오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고 5·18의 정신, 그 자체다"면서 "이 노래를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으로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82년 광주교도소에서 광주진상규명을 위해 40일 간의 단식으로 옥사한 스물아홉 살 전남대생 박관현, 1987년 '광주사태 책임자 처벌'을 외치며 분신 사망한 스물다섯 살 노동자 표정두, 1988년 '광주학살 진상규명'을 외치며 명동성당 교육관 4층에서 투신 사망한 스물네 살 서울대생 조성만, 1988년 '광주는 살아있다' 외치며 숭실대 학생회관 옥상에서 분신 사망한 스물다섯 살 숭실대생 박래전"이라고 이름을 열거했다.

    행사에 참석한 유가족과 시민들은 문 대통령의 문장이 끝날 때마다 박수와 환호로 화답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광주 민주화 운동을 알리기 위해 항쟁한 민주 열사들의 이름을 하나 하나씩 열거 할 때는 청중들로부터 '아'라는 탄식과 '그랬지'라는 안타까움을 나타내는 반응이 터져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왼쪽 다섯 번째), 정세균 국회의장,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 등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오른쪽 두 번째)는 입을 다물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기념사가 끝난 뒤 이어진 기념행사에서는 9년동안 제창이 불허됐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문 대통령은 '행진곡 제창이 있겠다'는 행사 진행자의 안내가 나오자 바로 자리에서 일어나 왼쪽의 정세균 국회의장과, 오른쪽에 서있던 이 곡의 작곡가인 김종률씨의 손을 잡았다. 이어 반주에 맞춰 맞잡은 손을 앞뒤로 흔들며 행진곡을 불렀다.

    특히 대선기간 안철수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던 가수 전인권 씨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무대에서 대표로 부르면서 화합의 의미가 배가됐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

    유가족과 시민 등 참석자들도 자리에서 일어나 나이 고하를 막론하고 주먹을 쥔 채 손을 앞뒤로 흔들거나 차렷자세로 부르는 등 제각각의 자세로 노래를 불렀다.

    노래가 끝난 뒤 80대 남성은 "겨우 3분짜리인데 이걸 부르려고 9년이 걸렸어, 나쁜 놈들"이라며 속이 시원하다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 70대 여성도 "이렇게 쉬운 일인데…"라며 지인들과 자리를 떠났다.

    문 대통령은 행사가 끝난 뒤 헌화를 하고 행사장을 떠났다. 문 대통령이 이동을 할 때마다 시민들은 카메라를 꺼내들고 찍느라 바빴다. 시민들은 대통령을 따라다니며 '문재인'을 연호했다. 곳곳에서 '대통령 뽑으니 달라졌다', '대통령 잘 뽑았다'라는 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여·야 정치인이 대거 출동했다. 민주당은 추미애 대표, 우원식 원내대표 등 90여명의 의원들이 참석했다.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국민의당 의원들도 일찌감치 자리를 잡고 앉았다. 국민의당은 안철수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등 21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자유한국당에서도 정우택 원내대표와 이현재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가 기념식에 참석했으며 바른정당은 주호영 원내대표를 포함해 이종구 정책위의장, 정병국 전 대표, 정의당에서는 심상정 대표, 노회찬 원내대표가 자리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