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사담당자가 꼽은 호감·비호감 자기소개서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취업/직장인

    "인사담당자가 꼽은 호감·비호감 자기소개서는?"

    이력서 평가 시 가장 영향을 끼치는 것은 ‘직무 관련 경험’

    (자료=사람인 제공)
    인사담당자들은 핵심이 없고 이야기를 늘어놓는 '속 빈 강정형' 자기소개서를 가장 선호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호감을 가지는 자기소개서는 '간결하고 명확하게 작성한 유형'이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145개사를 대상으로 '채용시 서류검토'에 대해 조사한 결과, 비호감인 자기소개서 1위로 '핵심 없이 이야기를 늘어 놓은 유형'(26.9%)이 꼽혔다.

    다음으로는 '근거 없는 주장, 추상적 표현이 많은 유형'(20.7%), '회사정보를 잘못 기재한 유형'(16.6%), '표현이나 사례가 상투적이고 지루한 유형'(10.3%), '다른 회사에 지원해도 무방한 내용의 유형'(8.3%), '질문과 상관없는 답변을 한 유형'(5.5%), '일관성 없는 경력을 늘어놓은 유형'(2.8%)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인사담당자가 뽑은 가장 호감이 가는 자기소개서는 어떤 유형일까?

    호감 가는 자기소개서 1위는 '간결하고 명확하게 작성한 유형'(24.1%)이었다.

    이어 '직무 및 기업에 애정이 드러난 유형'(18.6%), '경력 중심의 성과를 잘 나타낸 유형'(16.6%), '회사의 가치와 인재상을 잘 반영한 유형'(12.4%), '뚜렷한 목표의식을 보여주는 유형'(8.3%), '자신의 강점을 명확히 강조한 유형'(8.3%), '자기만의 이야기가 담겨있는 유형'(6.2%), '근거(수치 등)를 제시한 논리적인 유형'(4.1%) 등의 순으로 답했다.

    한편, 이력서를 평가할 때 가장 크게 영향을 끼치는 것은 '직무 관련 경험'(60%)이라는 응답이 과반 이상이었다.

    이어 '전공'(10.3%), '보유 기술 및 교육이수 사항'(8.3%), '보유 자격증'(4.1%), '거주지'(3.4%), 'OA확용 능력'(2.1%), '기업체 인턴경험'(2.1%), '연령'(2.1%), '대외활동'(1.4%), '출신학교'(1.4%), '학력'(1.4%) 등의 답변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나를 매력 있게 보이도록 하려면 상대가 원하는 것을 가지고 있어야 하고, 이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표현해야 한다"라며 "해당 기업과 포지션에서 원하는 역량을 꼼꼼히 파악해 작성하고, 일관성 없는 내용이나 표현을 간결하게 수정하는 첨삭단계를 여러 차례 거쳐 완성하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