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방문위, 해외 바이어들에게 '코리아투어카드' 알린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여행/레저

    한국방문위, 해외 바이어들에게 '코리아투어카드' 알린다

    (제공 사진)
    (재)한국방문위원회(위원장 박삼구)는 11일부터 시작되는 2017 서울국제트래블마트를 통해 국내외 관광업계 1200여 업체를 대상으로 ‘코리아투어카드’를 알린다.

    한국방문위원회는 이 행사에서 ‘2016~2018 한국 방문의 해’캠페인을 알리는 동시에 50개국에서 온 400명의 방한상품 기획자인 해외바이어를 대상으로 코리아투어카드 상담과 설명회를 실시한다.

    지난 1월 출시한 코리아투어카드는 출시 7개월 만에 10만 장 이상의 판매를 기록하며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필수품'이라는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방문위는, 외국인들이 해외에서 한국여행을 준비하는 시기부터 코리아투어카드에 대한 정보를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해외 바이어들과 다양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경아 한국방문위원회 사무국장은 “2017 서울국제트래블마트는 코리아투어카드를 국내외에 알릴 수 있는 최적의 관광 비즈니스의 장"이라며, “앞으로도 한국 여행 하면 필수구매품목으로 코리아투어카드가 떠오를 수 있도록 일본, 중국뿐 아니라 동남아시아와 유럽, 아메리카 등 다양한 시장을 대상으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방문위원회는 그간 한국관광공사 해외지사를 통한 방한 상품 연계 홍보, 수도권 5개 시도와의 공동 프로모션 실시, 8월 전국 지자체 대상 사업설명회 개최 등 코리아투어카드를 국내외에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앞으로도 코리아투어카드를 지속 알리고, 관광업체들과 연계하여 프로모션 및 판매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또한 코리아투어카드의 편의와 효용 증대를 위해, 지자체와 연계하여 지방의 혜택을 추가 발굴하고 추천 관광루트를 개발하여 카드 하나로 편리한 지방관광까지 가능토록 추진할 계획이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