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원학생선수촌 'VIP룸' 감사, 요식행위 그칠까 우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강원

    강원학생선수촌 'VIP룸' 감사, 요식행위 그칠까 우려

    "교육감 포함 부당행위, 도 교육청 적극적 감사 회의적"

    민병희 강원도교육감 등 일부 교육 지도자들이 VIP룸을 부당 유지, 사용해 온 강원학생선수촌. (사진=박정민 기자)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을 비롯한 일부 교육계 지도자들이 강원학생선수촌 귀빈실을 부당 사용했다는 강원CBS 보도와 관련해 강원도교육청이 감사에 착수했지만 요식행위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 CBS 노컷뉴스 17. 9. 9 [단독]학교 교장들, 학생선수촌에서 '술판')

    12일 강원도교육청은 강원학생선수촌 안에 귀빈실을 유지하고 이를 민 교육감과 일부 교장단, 동창회 등이 사적으로 사용한 문제와 관련해 담당 감사관들이 현장 조사를 마치고 감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도 교육청은 "강원학생선수촌 운영규정을 위반하면서 전.현직 교장과 교육장, 가족들이 사용한 정황을 확인했다"며 "현장 조사를 근거로 감사 대상을 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도 교육청의 이같은 방침에도 불구하고 일각에서는 공정한 감사가 진행될지 의구심을 나타내는 반응이 적지 않다.

    강원학생선수촌 VIP룸 유지, 부당 사용 문제는 시설을 당초 목적대로 학생선수들과 지도자 등에게만 개방하고 규정을 강화하는 동시에 부당 이용자, 사용 허가자를 밝혀내 그릇된 처신에 따른 징계를 내리면 된다.


    반면 도 교육감이 포함된 부당행위를 도 교육청 자체 감사에서 제대로 진상을 드러내고 합당한 책임을 물을 수 있겠냐는 의문이 여전하다.

    김원만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강원지역본부 정책실장은" 강원학생선수촌에서 이용자들이 촬영한 문제의 사진들이 블로거 등 SNS에 나돌고 있다"며 "지위를 이용한 특권 의식을 아직도 내려놓지 못한 민 교육감의 행동을 보니 다시 과거로 돌아간 듯하다"고 전했다.

    나철성 (사)강원평화경제연구소장은 "교육청 감사관들이 민 교육감을 앉혀두고 질문을 제대로 하겠냐"며 "최소한의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교육부나 감사원, 제3의 조사기구가 만들어져 철저하게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영승 강원도의원(도의회 교육위)도 "교육부 등 상급기관 감사를 통해 부당행위에 대한 합당한 책임을 묻고 재발방지대책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