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채팅방까지 '불온 검열' 나서…인터넷 숨통죄기 가속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아시아/호주

    中 채팅방까지 '불온 검열' 나서…인터넷 숨통죄기 가속

    • 2017-09-13 13:07

    당대회 앞두고 인터넷 댓글 통제 위한 인터넷 채팅방정보 서비스 관리규정 시행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중국 정치권 최대 행사인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한 달여 앞두고 인터넷 통제를 가속화 했던 중국 정부가 이번에는 인터넷 채팅방 검열 규정까지 마련하고 나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중국 인민일보의 영자 자매지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이 다음 달 8일 인터넷 댓글에 대한 실명등록과 채팅방 기록을 6개월 이상 유지토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인터넷 채팅방정보서비스 관리규정' 시행을 앞두고 있다"고 13일 보도했다.

    이 관리규정은 채팅방을 개설하는 '방장' 이 댓글과 함께 이용자의 행동을 감독하도록 책임을 부여하고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매체 연구 전문가인 중국전매(傳媒)대학의 왕시신 교수와 인터뷰를 통해 "채팅방은 식당을 개업하는 것과 유사하며 식당주인은 음식에 대해 책임을 져야한다"는 논리로 정부의 통제 시도를 옹호하고 나섰다.

    하지만 이번 조치가 중국의 대표적 모바일SNS인 웨이신과 웨이보 이용자들의 활동을 위축시킬 조짐이 벌써부터 나타나고 있다.

    일부 채팅방은 구성원들에게 채팅방 개설 취지에 맞지 않는 댓글을 달지 못하도록 공지하고 있으며 일부는 방을 폐쇄하는 경우도 생기고 있다.

    웨이신과 웨이보에는 중국 정부의 지나친 인터넷 규제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팽배하고 있지만 당대회를 앞두고 사회안전을 핑계로 중국 정부는 인터넷 통제의 강도를 계속해서 높여가고 있다.

    중국은 이미 지난 7월 중국의 인터넷 통제망인 '만리방화벽'(Great Firewall)을 우회해 해외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가상사설망(VPN) 서비스에 대한 전방위적인 단속에 나섰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