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항시 조류인플루엔자 '선제 차단방역' 나선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포항

    포항시 조류인플루엔자 '선제 차단방역' 나선다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모습.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조류인플루엔자에 대한 선제적 차단방역에 나선다.

    포항시는 지난 겨울 국내에 큰 피해를 입힌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양계농장에 대한 예찰과 야생철새 출현지역 소독, 거점소독시설 운영 등 선제적인 방역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최근 영천과 하양 등 경북을 비롯해 서울, 원주, 익산, 서산, 용인, 제주 등 전국 각지에서 야생조류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되자 농림축산식품부는 겨울 철새주의보를 내리는 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 상태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산란노계 농장에서 간이검사 및 임상예찰을 받고 도계장에 출하하도록 하는 '가금이동 승인제'와 초생추 및 중추를 입식하기 전에 시에 신고해 축사내외의 소독과 위생상태를 사전 점검받도록 하는 '가금농가 입식 전 신고제'를 실시하고 있다.

    또 겨울철새 도래지인 형산강과 곡강천 일대를 가축방역 전용차량으로 소독하고, 주민 출입자제를 요청하는 현수막을 게시해 AI 발생차단을 위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올 가을에는 일찍부터 야생조류에서 AI분변이 검출되고 있어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각 농가에서는 출입차량 소독과 외부인 출입금지, 야생조류 퇴치를 위한 그물 설치 등 농가방역 기본수칙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