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기교육청, '잠자는 교실→복합문화 공간' 탈바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수도권

    경기교육청, '잠자는 교실→복합문화 공간' 탈바꿈

    뉴스듣기

    광명 하일초, 하남 미사중, 의정부 부용고 3개 학교 선정…학교별 5천만원 지원

    경기도교육청 전경. (사진=신병근 기자)
    경기도교육청이 '2018 예술공감터 복합문화예술공간 지원계획'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도교육청은 12일 '잠 자는 교실'이 있는 경기지역 3개 학교를 선정, 유휴교실을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탈바꿈시키는 사업을 진행하다고 밝혔다.

    선정된 학교는 광명시 하일초등학교, 하남시 미사중학교, 의정부시 부용고등학교 등으로, 1개교 당 5천만 원씩 지원할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이 사업을 통해 학생들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며 각 학교의 복합문화예술공간은 학생, 교사, 마을주민들이 함께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공간으로 운영된다.

    향후 조성될 복합문화예술공간은 예술관련 교과활동을 비롯 학생이 기획한 공연 및 전시, 예술관련 협의회와 연수, 마을주민의 예술체험활동 등에 쓰일 예정이다.

    홍성순 경기도교육청 문예교육과장은 "복합문화예술공간은 행복한 학교문화를 실현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보다 개방적인 공간으로 만들어 마을 문화예술의 거점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