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난해 충북 환경범죄 절반은 '대기'분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지난해 충북 환경범죄 절반은 '대기'분야

    뉴스듣기

    지난해 충북도내에서 환경당국이 수사한 환경범죄 가운데 대기 분야가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강유역환경청(청장 김동진)은 지난 한해 동안 도내에서 모두 30건의 환경범죄를 수사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분야별로는 대기가 15건으로 50%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폐기물 7건, 수질 4건, 환경평가 2건, 화학물질과 가축이 각각 1건이었다.

    환경청 관계자는 "과거에 비해 환경범죄 유형이 다양화, 지능화되고 있다"며 "철저한 증거확보와 면밀한 법령검토로 변화하는 추세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