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글-리바이스 '스마트 재킷' 소매 터치하면 내비로 변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Tech

    구글-리바이스 '스마트 재킷' 소매 터치하면 내비로 변신

    350달러에 올 가을 출시

    구글과 리바이스가 공동으로 개발한 '스마트 재킷'이 올 가을 출시된다.

    미국 텍사스 주 오스틴에서 열린 음악 축제 'SXSW 페스티벌(SXSW Festival)'에서 발표된 구글-리바이스의 스마트 재킷은 'Commuter Trucker Jacket(통근 트러커 재킷)'이라는 이름으로 350달러(약 40만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당초 올 봄에 출시될 예정이었지만 소프트웨어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호환 문제로 출시 시기가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의 ATAP(Advanced Technology and Projects)라는 소규모 개발팀이 최초로 상용화 한 이 제품은 자카드(Jacquard) 태그 기술을 사용해 데님 재질에 하이테크 전도성 소재를 결합해 만든 이 재킷은 옷 소매 부분을 터치하면서 스마트폰을 조작할 수 있다.

    구글 ATAP 부문 테크니컬 프로그램 책임자 중 하나인 이반 푸피레프는 지난해 5월 '구글 I/O 2016' 연례 계발자회의에서 "자전거를 타면서 전화를 받거나 음악을 듣고, 내비게이션을 이용한 길안내를 받을 수 있는 '트러커 재킷'을 내놓을 예정"이라며 프로젝트를 처음 공개했다.

    구글과 리바이스가 2015년 구글 I/O에서 발표한 '프로젝트 자카드' 협력의 결과물로 스마트 웨어러블 컨셉트의 일환으로 리바이스의 자전거 라이딩 브랜드 '커뮤터(Commuter)'와 구글 ATAP가 개발한 '자카드(Jacquard)'의 만남이다.

    리바이스 라이딩 브랜드 '커뮤터'
    재킷에는 옷의 소매 부분에 밴드 모양의 '자카드 태그'라는 동작 인식 멀티터치 센서가 들어 있어 사용자가 전화통화를 하거나 음악을 들으며 소매부분을 만져 볼륨을 조정하거나 특정한 터치 동작을 이용해 내비게이션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문자를 보내고 블루투스 연결을 통해 일부 파일을 다른 디지털 기기로 전송할 수도 있다.

    '자카드 태그'는 따로 분리해 PC 등에 연결할 수도 있다. 구글은 이 스마트 재킷과 스마트폰을 연동하는 앱과 구글 서비스에 연동하는 별도의 클라우드 서비스도 내놓는다. 스마트워치가 담긴 옷이라고 할 수 있다.

    재킷은 일반 데님 옷과 똑같아 세탁하거나 접거나 할 수 있으며, 데님 옷의 특성상 매우 튼튼하다. 구글은 리바이스 외에도 일반 의류업체도 이 기술을 사용할 수 있도록 오픈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