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초연 연극 '3일간의 비' 이윤지·윤박 등 캐스트 공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공연/전시

    초연 연극 '3일간의 비' 이윤지·윤박 등 캐스트 공개

    ㈜악어컴퍼니는 오는 7월, 국내 초연을 준비중인 연극 '3일간의 비'(원제 Three days of Rain)의 캐스팅을 17일 발표했다.

    배우 오만석이 연출을 맡고, 이윤지와 윤박 등 실력파 배우들을 대거 캐스팅 돼 눈길을 끈다.

    '3일간의 비'는 ​2003 토니상 수상자인 미국의 유명 극작가 리차드 그린버그의 작품이다

    ‘줄리아 로버츠’, ‘콜린퍼스’ ‘제임스 맥어보이’ 등 해외의 내로라하는 스타 배우들이 잇달아 출연을 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국내 초연의 연출은 다양한 작품에서 폭넓은 역량으로 연출력과 흥행성을 인정받은 배우 오만석이 맡았으며, 최재웅, 윤박, 최유송, 이윤지, 이명행, 서현우 등 6인의 실력파 배우들이 캐스팅됐다.

    ​연극 '3일간의 비'는 1995년과 1960년대의 다른 두 시대적 배경을 바탕으로 우연히 발견한 '일기장'을 통해 과거의 진실을 들여다 보는 작품이다.

    리차드 그린버그 특유의 은유적이고 함축적인 언어를 통해 인물간의 섬세한 감정을 풀어나가는 서정적 작품으로, [더 텔레그래프](The Telegraph)지는 이 연극을 최근 몇 년간 발표된 가장 뛰어난 미국 연극 중 하나라고 평했다.

    특히 출연배우들은 낸과 라이나, 워커와 네드, 핍과 테오의 현재와 과거의 캐릭터를 모두 1인 2역으로 소화하며, 다양한 스펙트럼의 연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30대 모범적인 가정주부 낸과 정반대의 성격을 지닌 그녀의 어머니 라이나 역에는 MBC 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 에서 팔색조 매력을 뽐내며 큰 사랑을 받은 배우 이윤지가 연극 '클로저'이후 4년 만에 무대로 돌아오며, 섬세하고도 깊은 연기로 무대를 압도하는 배우 최유송이 같은 역에 더블 캐스팅됐다. 언더스터디로는 배우 유지안이 참여한다.

    자유로운 방랑자 워커와 그의 아버지 네드 역에는 무대와 스크린을 종횡무진하며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 이후 6년만에 연극 무대로 돌아오는 배우 최재웅과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활약을 펼치고 연극 '관객모독', '망원동 브라더스' 등을 통해 꾸준히 관객과 소통해온 배우 윤박이 낙점돼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연극 '수탉들의 싸움', '프라이드' 등 매 출연작마다 극찬을 받아 온 국내 공연계 캐스팅 0순위에 손꼽히는 배우 이명행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최근 칸 영화제에 초청된 단편영화 ‘백천’의 주연을 맡았던 신스틸러 서현우가 쾌활환 성품의 핍과 그의 아버지 테오역에 더블로 캐스팅되어 작품의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연극 '3일간의 비'는 오는 7월 11일, 국내 최고의 명품배우들과 함께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한국 초연의 막을 올릴 예정이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