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전 대선 후보 앤드류 양·이재명, 기본소득 브로맨스 '뿜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인

    美 전 대선 후보 앤드류 양·이재명, 기본소득 브로맨스 '뿜뿜'

    뉴스듣기

    (사진=이재명 트위터 캡처)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서며 이름을 알린 앤드류 양이 1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소득 정책을 소개한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사를 자신의 SNS에 올리며 "보편적 기본소득으로 실험하는 대한민국"이라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 지사는 앤드류 양의 글을 리트윗하며 "더 나은 이해를 위해서… 경기도의 기본소득 실험의 독특한 점은 3개월 이내에 지역화폐를 통해 지역상권에서 사용 가능하다는 것"이라며 "남은 금액은 정부 예산으로 반환된다"고 적었다.

    이어 "돈을 쓰면서도 경제가 순환되도록 설계됐다"고 덧붙였다.

    앤드류 양은 이 지사의 글에 대해 "나도 지역화폐를 좋아한다"고 화답했고, 이 지사 역시 "기본소득 토론에 대한 당신의 지원과 참여를 항상 환영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후 이 지사의 트윗은 이날 오후 5시 현재 847회 리트윗 됐고, '좋아요'가 3천900 건을 넘기며 미국 현지 트위터 이용자들 사이에서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미국 한 트위터리안은 "지역사회를 활성화하는 훌륭한 아이디어 같다. 정말 좋은 생각 같다"고 댓글을 남겼고, 또 다른 트위터리안도 "이것은 정말 흥미롭다. 특히 지역화 된 측면이 그렇다"며 관심을 보였다.

    한 트위터리안은 "경기도 기본소득 실험은 지역 통화 모델을 사용하게 된 주요 동기 중 하나였다"며 "지방 정부가 일정 매출 이하의 기업에 대한 결제 시스템을 허용하고 대형마트 등에서의 사용을 효과적으로 제외했기 때문에 대부분의 경우 지역상권에서 지출됐다"는 평가를 내놨다.

    앞서 미국 WSJ은 지난 9일 경기도의 기본소득 실험을 심층 취재해 보도했다. WSJ는 특히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기본소득제 도입을 차기 대선 구호로 삼고 있다고 전하며 이 지사의 정책에 주목했다.

    WSJ은 해당 기사에서 '경기 부양을 위한 대한민국의 기본소득 실험(South Korea's Universal Basic Income Experiment to Boost the Economy )'이라는 제목으로 6분 40초 가량의 미니 다큐 인터뷰를 공개했다.

    WSJ은 "대한민국 경기도 주민 중 약 20만 명은 지금 급진적 실험에 참여하고 있다. 이들에게는 3개월마다 25만 원(217달러)이 조건 없이 지급된다"며 경기도 기본소득 정책인 '경기페이'를 소개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