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프리카 돼지열병 덮친 화천 양돈농가 방역 위한 국비지원 절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강원

    아프리카 돼지열병 덮친 화천 양돈농가 방역 위한 국비지원 절실

    뉴스듣기

    현장 방문한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긴급 요청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4일 화천군을 방문해 최문순 화천군수로부터 현장상황을 보고받고 있다.(사진=화천군 제공)
    강원 화천지역 양돈농가들을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국비지원이 요구되고 있다.

    강원도내에서는 처음으로 지난 9일과 11일 화천지역의 양돈농가 2곳에서 차례로 ASF 확진사례가 보고됐다.

    현재 화천군과 양돈농가들은 기존 광역울타리 외에도 농가별 차단 울타리와 조류에 의한 ASF 예방을 위해 촘촘한 방조망 설치가 시급하다고 보고 있다.

    당장 화천지역 15개 농가를 대상으로 울타리와 방조망을 설치하기 위해서는 농가 당 약 1억 2천만 원씩, 최소 18억 원이 필요하다.

    재정자립도 8.8%에 불과한 화천군이 올초 기상 악화로 산천어 축제를 제대로 열지 못했고 이어 코로나 19와 아프리카 돼지열병까지 겹쳐 재정 여건이 급속도로 악화되어 부담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14일 기준, 올해 화천지역에서 발견된 ASF 양성 멧돼지는 총 290두로 이는 올해 전국에서 발견된 양성 멧돼지 757두의 38%에 달하는 수준이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이미 올해 잔여사업과 내년도 사업 구조조정을 통해 허리띠를 있는 대로 졸라매고 있다"며 "야생 멧돼지로부터 양돈농가 보호를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에대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정부에서도 현장의 문제점 등 원인을 파악한 후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