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만덕동 해뜨락요양병원서 4명 추가 확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산 만덕동 해뜨락요양병원서 4명 추가 확진

    뉴스듣기

    코호트 격리중 환자 3명, 직원 1명 확진돼

    직원과 환자 코로나19 확진자 50여명이 무더기로 나온 부산 북구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에서 또 확진자 4명이 추가됐다. (사진=박진홍 기자)
    직원과 환자 코로나19 확진자 50여 명이 무더기로 나온 부산 북구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에서 또 확진자 4명이 추가됐다.

    병원 내부에서 동일 집단 격리(코호트)중인 상황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자 집단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16일 부산시와 북구청 등에 따르면 해뜨락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80대 환자 3명과 직원 1명 등 4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로써 이 병원 관련 누적확진자는 57명으로 늘었다.

    병원 전체가 코호트 격리되면서 확진된 환자와 직원은 특별한 외부 접촉없이 병원 내부에서 격리 중이었다.

    때문에 외부 밀접 접촉자는 없는 상황이다.

    일단 보건당국은 이들을 대상으로 최초 증상 발현일과 병원 내 접촉자, 동선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지난 14일 이 병원에서 하루에만 확진자 52명이 나오자 입원 환자들의 병상을 띄운 뒤 증상이 있는 이를 중심으로 진단검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 14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부산 해뜨락요양병원 앞 도로에 119 구급 차량이 확진자 이송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사진=박진홍 기자)
    해뜨락 요양병원에서는 13일 간호조무사가 최초 확진된 이후 14일 52명 등 53명이 무더기로 확진됐다.

    15일에는 관련 확진자가 없어 한시름 덜었지만, 다시 하루 만에 고령 환자를 중심으로 확진자 4명이 나오자 보건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시는 확진자를 이날 중 부산의료원으로 이송할 방침이다.

    해뜨락요양병원에는 1차 진단검사에서 음성을 받은 환자 123명이 격리 중이었는데, 환자 3명이 확진되면서 남은 환자는 120명이다.

    시는 이들 환자가 고령인데다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 만큼,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15일부터 이틀에 한 번씩 진단검사를 벌이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