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 속도·방향 재검토 불가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 속도·방향 재검토 불가피

    뉴스듣기

    전남도·광주 정치권 모두 부정적 입장
    광주시 출구 전략 '관심'

    광주시청 전경(사진=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에 주장한 광주전남 행정통합에 대해 전라남도와 광주지역 정치권 등이 반대의견을 명확히 함에따라 통합 논의의 속도 조절이나 방향 선회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쏘아올린 광주전남 행정통합 제안.

    원래 한뿌리였던 두 자치단체가 경쟁하고 중복 투자하는 데서 오는 낭비요인을 없애고, 행정 통합으로 규모를 키워 지역 경쟁력을 높이자는 주장이다.

    하지만 통합 파트너인 전라남도가 누구보다 부정적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15일 열린 전남도의회 도정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기초연구와 여론수렴, 실무적 준비 등 3단계방안을 제시하며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원론에는 찬성하지만 사전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는데 대한 거부감도 만만치 않다.

    여기에 광주지역 국의의원과 시의원들은 통합했을 경우 광역시가 일반시로 격하되고, 상당 수의 정치인 자리가 위태로울 수 있다며 탐탁치 않게 보고 있다.

    이런 기류는 지난주 열린 광주시의 행정통합 자문단회의에서도 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통합 스케줄에 얽매이지 말고 기초 연구와 공감대 형성, 대구-경북 재통합 사례연구 등을 차분히 준비하자"는 것이 광주시의 주문이었고, 자문위원들의 의견도 비슷했다고 전했다.

    시도 통합논의의 속도와 방향 모두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광주시 안팎에서 동시에 힘을 얻고 있는 상황임이 확실하다.

    광주시가 어떤 출구전략으로 국면을 전환할지 관심이 아닐 수 없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