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생활 침해 논란·비난 집중'…동선공개 방식 달라진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사생활 침해 논란·비난 집중'…동선공개 방식 달라진다

    뉴스듣기

    확진자 개개인별 동선→일괄 장소 공개 방식으로
    "감염병 차단 목적 달성하면서도 사생활 침해 최소화"

    동선공개 변경 예시. (사진=대전시 홈페이지 캡처)
    대전지역 코로나19 동선공개 방식이 19일부터 확진자 개개인별이 아닌, 일괄 장소 공개 방식으로 달라진다.

    대전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및 질병관리청 지침 개정에 따라 코로나19 확진환자 정보공개 방법을 변경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그동안 코로나19 정보공개는 확진자별로, 개개인이 다닌 동선과 접촉자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하지만 이 같은 정보공개가 특정인의 사생활을 침해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었고 공개된 동선에 따라 일부 확진자에게 비난이 집중되는 사례도 있었다.

    홈페이지 시스템이 구축되는 오는 19일부터는 일괄적으로 장소목록만 공개된다. 누가 이곳을 다녀갔는지는 표시하지 않는다.

    질병관리청 표준서식에 따라 지역과 장소유형, 상호명, 세부주소, 노출일시와 소독여부 등이 공개되고, 해당 장소의 모든 접촉자가 파악되면 기존과 마찬가지로 비공개로 전환된다.

    대전시 문인환 감염병관리과장은 "코로나19 감염병 차단 목적을 달성하는 선에서 정보를 공개하면서도 사생활 침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이라며 "시민 알권리와 개인정보보호 사이의 균형점을 찾아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앞으로도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확진자와 같은 장소에 있었어도 마스크 착용과 대화 여부, 신체 접촉 등에 따라 감염률이 크게 다르니 시민 여러분께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