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즈벡 유학생 확진 이틀간 10명…충북 누적 1719명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청주

    우즈벡 유학생 확진 이틀간 10명…충북 누적 1719명

    뉴스듣기

    그래픽=고경민 기자
    충북도내에서 21일 영동군의 한 대학 외국인 유학생 5명 등 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추가 발생했다.

    충청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밤 10시 현재 영동군에서 5명, 진천군에서 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영동의 확진자들은 이 지역 모 대학 우즈베키스탄 출신 유학생들로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같은 국적 출신 유학생 관련 확진자들이다.

    전날에도 모두 5명의 유학생 확진자가 확인돼, 이 대학과 관련한 우즈베키스탄 유학생 확진자는 모두 10명으로 늘었다.

    이 대학의 외국인 유학생 210여명 가운데, 200여명이 우즈베키스탄 국적이다.

    영동군은 유학생 확진자 상당수가 무증상이었던데다, 감염경로가 불분명해 지역사회로의 전파가 광범위하게 이뤄진 것은 아닌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군은 해당 대학교 기숙사 입구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유학생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외국인 노동자들에 대한 신속 항원검사도 실시할 계획이다.

    진천군에서는 50대 직장인이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데 이어, 오후에는 이 확진자의 50대 지인의 감염도 추가 확인됐다.

    이들의 정확한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로써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사망자 58명을 포함해 모두 1719명으로 늘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