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교육감 "코로나 만만치 않아 개학 원격수업 병행"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울산

    울산교육감 "코로나 만만치 않아 개학 원격수업 병행"

    뉴스듣기

    노옥희 울산광역시교육감. 반웅규 기자
    울산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에서 1.5단계로 완화되었지만 3월 새학기 초·중·고 전면 등교수업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노옥희 울산교육감은 22일 시교육청 정책회의실에서 열린 월요회의에서 "(거리두기) 단계를 낮췄다 하더라도 원격수업을 병행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이 만만하지 않다. 전체 등교를 못하는 학교도 있기 때문에 원격수업 질을 높이는 부분에 관심을 갖고 계속 챙겨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최근 두 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노 교육감은 "학교에서 추가 확진자가 한 명도 안 나왔다. 방역을 철저히하면 지킬 수 있다는 좋은 사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 교육감은 새학기를 앞두고 있는 만큼, 여러 경로를 통해 점검을 하는 등 학교 방역을 철저히 해 줄 것을 주문했다.

    앞서 시교육청은 지난 8일, 3월 새학기 개학 연기는 없다고 발표했다.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생, 고등학교 3학년생, 특수학교·학급 재학생이 우선적으로 등교할 수 있도록 방침을 정했다.

    시교육청은 특히 학교 밀집도 원칙에 따라 나머지 학년도 함께 등교할 수 있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해 초·중·고에 권고할 예정이다.

    가령 신입생인 중학교 1학년·고등학교 1학년도 우선 등교할 수 있도록 해 입학식을 치르고 학교 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거다.

    노 교육감은 23일 오전 10시 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3월 새학기 등교 방침을 발표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