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시장 보선, 포성은 멈췄지만 고소·고발은 유효…후유증 불가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부산시장 보선, 포성은 멈췄지만 고소·고발은 유효…후유증 불가피

    뉴스듣기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 측 각각 8건씩 고소·고발
    민주당 "일부 사안은 공수처 수사 대상", 국민의힘 "선거 불복, 부메랑 될 것"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선거대책위원회는 5일 박형준 후보의 엘시티·선거공작 의혹 관련 거짓말이 드러났다며, 모든 법적 조치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호재 기자
    4·7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하지만, 선거 기간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난무했던 고소·고발이 남아 있어 극심한 선거 후유증을 예고하고 있다.

    이번 부산시장 보궐선거 과정에서 여·야 선거캠프가 제기한 고소·고발은 각각 8건씩 모두 16건에 이른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은 구청의 김 후보 가족 건물 특혜 매입 의혹을 제기한 황보승희 국민의힘 부산선대위 수석대변인 등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했다.

    또, 박 후보 일가의 기장군 건물 미신고 등에 대해서는 공직선거법과 주민등록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민주당 중앙당에서는 부동산과 엘시티 분양권 특혜 취득 의혹 등을 포괄하는 이른바 '박형준-조현 일가 6대 비리 게이트'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의뢰했다.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 측도 강 대 강 입장을 고수했다.

    박 후보 측은 자녀의 홍익대 미대 입시 비리 의혹을 제기한 김승연 전 교수와 언론사 등을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발한 데 이어 5억원의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또, 유세 과정에서 박 후보 아내를 '복부인, 투기꾼'으로 묘사한 안민석 의원과 라디오 인터뷰에서 '조강지처를 버렸다'는 등의 발언을 한 선대위 남영희 공동대변인을 후보자 배우자 비방죄 등으로 고발했다.

    과거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고소·고발은 승부를 가린 뒤 대승적 차원에서 취하를 하는 경우가 통상적이었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이번의 경우 다른 양상으로 전개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국민의힘 부산선대위가 지난 달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네거티브 선거운동에 대한 강경대응 입장을 밝혔다. 박중석 기자
    이번 선거가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의 연장선에 있는 만큼 제기된 의혹과 고소·고발을 쉽사리 덮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민주당은 특히, 박 후보에게 제기된 엘시티 분양권 특혜 취득 의혹과 2012년 총선 선거공작 의혹 등에 대해서는 공수처 고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박재호 민주당 부산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은 지난 5일 기자회견에서 박 후보의 선거공작 의혹을 언급하며 ""한 개인, 시민을 악용해서 매도한다는 것은 한 가정을 파괴하는 있을 수 없는 것"이라며 "공수처 조사 등 할 수 있는 법적 조치를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선대위 총괄본부장은 "고소·고발은 사법기관의 문제지 정치권이 주도할 경우 선거불복으로 비칠 수 있다"며 "집권 여당이 대선에 희망을 가지려면 국민들을 위해 뭘 한다는 것을 보여줘야지, 패배한 선거에 대해 불복하는 이미지를 준다면 부메랑이 되어 돌아갈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