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릉서 외국인 50명 무더기 감염…"소통 어려워 역학조사 난항"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영동

    강릉서 외국인 50명 무더기 감염…"소통 어려워 역학조사 난항"

    뉴스듣기

    영농철 맞아 외국인 근로자들 유입
    라마단 시기 겹치면서 대규모 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된 2단계 격상
    "미등록 외국인 신분 보장" 검사 당부

    4일 강릉시보건소 선별검사소에서 시민과 외국인 근로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전영래 기자
    강원 강릉에서 외국인 근로자 50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언어 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방역당국이 역학조사 등에 애를 먹고 있다.

    4일 강릉시에 따르면 지난 3일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외국인 근로자 700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4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일일 최다 확진자 수다.

    앞서 지난 1일 외국인 근로자인 275번 확진자 발생 이후 3일에도 외국인 근로자 6명이 추가로 확진돼 모두 50명이 감염됐다. 하지만 최초 275번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확진자들의 국적은 러시아계 44명, 중앙아시아 6명으로 파악됐다. 특히 확진자들과 언어 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감염경로와 동선 파악 등 역학조사에도 상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이슬람교의 금식 수행 기간인 '라마단' 시기가 겹친 것도 대규모 감염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이 기간 대부분의 러시아계 외국인들은 낮에는 금식하고 오후 7시 이후 숙박업소 등에 여럿이 함께 모여 음식을 만들어 먹기 때문이다.

    지난 3일 강릉시 구 시외버스터미널에 마련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들. 독자 제공
    강릉시는 지역 내 건설현장과 영농철 고랭지 채소 작업장 등에서 일하기 위해 들어 외국인 근로자가 2200여 명(경찰 추산)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 가운데 미등록 외국인도 400여 명 가량으로 추산돼 검사에 난항이 예상된다. 미등록 외국인이나 유흥업소 등에서 도우미로 일하는 외국인의 경우 검사를 기피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지역 확산이 우려된다.

    이에 직업소개소와 외국인 근로자 고용주들에게 문자발송 등을 통해 외국인 근로자들의 코로나19 검사를 적극 독려하고 있다. 또한 확산 차단을 위해 미등록 외국인들에게도 검사증을 발급하기로 했다.

    김한근 시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최대 위기 상황으로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는 등록 여부와 상관없이 신분을 보장할테니 반드시 코로나 검사를 받아달라"며 "고용주들도 코로나19 검사증을 확인하고 고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릉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날 정오를 기해 별도 해제 시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된 2단계로 격상해 운영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유흥·단란·감성주점, 콜라텍(무도장 포함), 헌팅포차, 홀덤펍 등 유흥시설 6종은 집합이 금지된다. 또한 식당과 카페, 실내체육시설 등은 오후 9시까지 운영을 제한한다. 종교활동도 예배인원 등을 20% 이내로 조정하고 모임과 식사는 금지한다.

    강릉시보건소 선별진료소는 이날 운영시간을 오후 8시까지 연장하고, 주문진에도 임시선별진료소를 마련해 상황종료 시까지 운영한다. 지난 3일 외국인 근로자 700여 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에도 1천여 명 가량이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한편 이날 4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강릉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324명으로 늘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