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릉 해안가 송림지역 '난개발' 막는다…공원화 사업 추진

뉴스듣기


영동

    강릉 해안가 송림지역 '난개발' 막는다…공원화 사업 추진

    뉴스듣기
    핵심요약

    힐링공간 조성…해양관광 거점도시 토대 마련

    강릉시 송정해변 인근에 펼쳐진 해송 숲. 전영래 기자강릉시 송정해변 인근에 펼쳐진 해송 숲. 전영래 기자
    강원 강릉시가 해안가 인근 송림지역을 보호하기 위한 공원화 사업에 적극 나섰다.

    강릉시는 해안변 송림지역 내 난개발을 방지하고,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힐링공간 조성을 통한 해양관광 거점도시로서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해안변 녹지축 공원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업 대상 지역은 견소동부터 사천면 산대월리까지 약 72만 1천㎡ 해안변 송림지역이다. 앞서 시는 사업 추진을 위해 경포2지구와 3지구의 토지조서 작성과 대상지를 선별해 기초조사를 완료했다. 현재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 용역에 착수했으며 올해 안으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할 예정이다.

    해당 지역은 토지이용 규제에 따른 재산권 행사가 불가능한 지역으로 시는 사유재산 보호를 위해 대상 토지를 순차적으로 일괄 매입할 방침이다. 이어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통해 도시계획시설(근린공원)로 지정함으로써 난개발을 방지하고, 천혜의 자연경관을 보전해 나갈 계획이다.

    대상 토지의 보상금액으로 약 650억 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연차별 계획에 의한 토지보상과 정비를 추진해 오는 2026년까지 마무리한다는 구상이다.

    강릉시 심호연 도시과장은 "강릉관광 1번지인 해양자원을 보호하고, 미래세대에 지속가능한 자원을 물려줘 해양관광 힐링도시의 기반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