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북도, 친일 잔재 청산 속도 낼까…자문위원회 구성

뉴스듣기


전북

    전북도, 친일 잔재 청산 속도 낼까…자문위원회 구성

    뉴스듣기

    올 상반기, 친일 청산 자문위 가동
    과제 발굴 및 제도화 위한 조례 제정
    친일 잔재 47건 철거 등 청산 완료
    개인·공공기관 소유 등 중장기 검토 75건

    전북도청 전경. 전북도 제공전북도청 전경. 전북도 제공전라북도가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한 전문가 자문위원회를 구성한다.

    14일 전북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 '친일 청산 자문위원회(가칭)'를 꾸려 친일 잔재 청산 자문과 과제 발굴 등에 나선다.

    이를 제도화하는 조례 제정도 추진한다.

    또한 시·군의 친일 잔재 청산 계획을 점검하고, 예산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도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앞서 전북도는 지난 2020년 '친일 잔재 전수조사 및 처리방안' 연구용역을 통해 전북 출신 친일 인사와 잔재를 조사했다.

    당시 조사 결과, 친일 인사는 118명, 잔재는 133건으로 확인됐다.  

    대표적인 친일 잔재로는 미당시문학관·수당 김연수 송덕비(고창), 채만식 소설비(군산)를 비롯해 군산내항철도, 구마모토 공덕비(김제), 향가터널(순창), 사이토 총독 탁본(임실), 김해강 시비·취향정(전주), 황토현 전봉준 장군 동상(정읍), 풍혈냉천(진안), 만인의총 박정희 현판(남원)이 꼽혔다.

    전북도는 시·군과 함께 안내판 설치 및 명칭 변경 등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한 후속조치에 들어갔다.

    전북도가 지난해 12월 시·군을 통해 후속조치 추진 상황 및 계획을 확인한 결과, 도내 친일 잔재 133건 중 청산이 완료된 것은 47건(35.3%)으로 조사됐다.

    장기·단기 검토가 75건, '추진 중'이 11건으로 나타났다. 개인 소유거나 후손·향토사학계에서 청산에 거부감을 보이는 시설물의 상당수가 검토 사업으로 분류된 것으로 전해졌다.

    도내에서 친일 잔재가 가장 많은 군산시는 친일 인사로 분류된 소설가 채만식의 문학비, 문학관, 도서관에 대해 관련 단체 의견을 들어 명칭 변경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옛 대야합동주조장의 경우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에 따른 농어민 소득증대시설로 활용할 방침이다.

    채만식 묘소와 옛 전주지방법원, 신흥동 유곽 등 개인이나 공공기관 소유 시설에 대해선 안내문 설치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