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고위험국' 재지정에 강력 반발

뉴스듣기


통일/북한

    北,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고위험국' 재지정에 강력 반발

    뉴스듣기
    핵심요약

    "발전권리 침탈하려는 美 적대시 정책에 노골적 편승"
    "자금세척·불법거래의 왕초는 미국"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페이스북 캡처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페이스북 캡처
    한미일 3국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들어가는 자금을 차단하는 제재방안을 추가로 강구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30일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가 북한을 '고위험국'으로 재지정한 것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게재한 '국제금융감독기구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추종하지 말아야 한다'는 제목의 국가조정위원회 리정철 실장 명의의 글을 통해 "국제금융감독기구 연례회의에서 우리를 '대응조치대상국'으로 지정하는 놀음이 또 다시 벌어졌다"며, "우리 국가의 영상에 먹칠하고 정상적인 발전권리를 침탈하려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에 노골적으로 편승해 나선 부당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는 지난 14일부터 3일간 열린 연례회의에서 북한과 이란을 '대응 조치를 요하는 고위험 국가'로 재지정한 바 있다.
     
    북한은 "사실 '대응조치대상국' 명단의 첫자리에 놓아야 할 대상은 다름 아닌 미국"이라며, "미국은 오늘 비법적인 자금세척에서 단연 첫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세계적인 불법거래의 왕초"라고 비난했다.
     
    북한은 그러면서 "국제금융감독기구가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에 추종하지 말 것을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