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홉개로 굽이치는 폭포를 만나는 '남원 구룡폭포순환길'[전라북도 천리길]

뉴스듣기


전북

    아홉개로 굽이치는 폭포를 만나는 '남원 구룡폭포순환길'[전라북도 천리길]

    뉴스듣기

    전북 천리길 중 난이도가 가장 높은 14.3km '산들길'
    지리산 서북 능선을 조망하는 '지리산둘레길 1코스'
    해발 500M 운봉공원의 너른 들, 6개 마을을 잇는 옛길
    어리석은 사람이 오르면 지혜롭게 변한다는 '지리산'
    남원 1경, 이번 코스의 화룡점정 '구룡폭포'
    운봉마을 사람들이 소를 팔며 넘어다닌 고개 '구룡치'
    안녕의 소망을 빌며 쌓은 돌무더기 '사무락다무락'
    의병장 발을 개미들이 물어 뜯어 위급함 알린 '개미정지'


    ■ 방송 : 전북CBS <컴온라디오, 김도현입니다> (평일 낮 12시 30분~1시)
    ■ 진행 : 김도현 변호사 (법무법인 영)
    ■ 출연 : 장동규 해설사
     
    ◇ 김도현> 전라북도의 아름다움을 걸으면서 만끽하는 명품 여행길, 전라도 천년의 역사와 자연을 담은 길 전라북도 천리길. 44개로 이루어진 전북 천리길을 매주 하나씩 만나보는 시간입니다. 내 친구 전북 천리길을 소개합니다. 지난주에는 無더위, 無여름, 시원한 청량감 '장수 방화동 생태길'을 다녀왔었죠. 오늘은 남원으로 떠나봅니다. 오늘 천리길 안내해 주실 분 장동규 해설사님 자리했습니다. 해설사님, 안녕하세요.
     
    ◆ 장동규> 안녕하세요. 천리길 해설사 장동규입니다.
     
    ◇ 김도현> 오늘은 뜨거운 길을 소개해 주신다고요.
     
    시작점. 시작점. 
    ◆ 장동규> 네, 그렇습니다. 제가 오늘 소개할 길은 전북 천리길 44개 길 중에서 아마 가장 난이도가 높은 길이라고 볼 수가 있습니다.
     
    구룡계곡. 독자 제공. 구룡계곡. 독자 제공데크길. 독자 제공. 데크길. 독자 제공. ◇ 김도현> 난이도가 높은 길.
     
    ◆ 장동규> (웃음) 왜냐하면 이 길은 지리산둘레길 1코스하고 겹치는데요. 등산이라고 할 만큼 가파른 산을 좀 올라야 합니다. 산을 올랐으면 그 대신 또 내려와야 하겠죠.
     
    ◇ 김도현> 그렇죠.
     
    ◆ 장동규> 구룡폭포 구룡계곡 쪽으로 계단을 타고 많이 내려와야 하는 좀 어려운 길입니다.
     
    ◇ 김도현> 그래도 계단이 있으니까 조금 내려오기는 수월할 것 같아요.
     
    ◆ 장동규> 네. 그리고 거리도 14km나 되기 때문에 남원 주천면 지리산 안내센터에서 시작해서 다시 원점으로 회귀하는.
     
    ◇ 김도현> 순환길이군요.
     
    계단. 계단. ◆ 장동규> 네, 구룡폭포 순환길을 소개하겠습니다.
     
    ◇ 김도현> 벌써부터 힘듭니다. 지금 전북CBS 노컷뉴스 유튜브 채널로 들어오시면 코스와 주변 사진들을 보실 수가 있습니다. 지금 저는 여기까지만 들었는데도 난이도가 높다는 걸 알 수 있겠어요. 산을 오르다니요. 이렇게 산을 오르고 내리려면 체력이 굉장히 좋아야 할 것 같은데요.
     
    지리산둘레길 1코스. 지리산둘레길 1코스. 육모정. 육모정. 춘향묘. 춘향묘. ◆ 장동규> 네. 그렇지만 이것도 둘레길이기 때문에 누구나 할 수 있어요. 누구나 걸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길은 지리산둘레길 처음 시작한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아주 사람들도 많이 찾고 있는 그런 길입니다. 이 지리산둘레길 1구간은 남원 주천에서 운봉을 가는 길이요. 지리산둘레길 20구간 약 300km 되는데 시작하는 의미에서 아주 좋은 길이고요. 그다음에 구룡폭포에서 춘향묘까지 내려오는 곳은 숲과 계곡과 바위 그리고 폭포를 보고 내려오기 때문에 아마 이 길을 걸으면 자신도 신선이 된다는 그런 기분이 듭니다.
     
    ◇ 김도현> 저는 약간 성격상 난이도가 높다고 하면 또 더 가고 싶어요. 또 갔다 왔다고 얘기하기도 좋고.
     
    ◆ 장동규> 그렇습니다.
     
    1코스. 1코스. ◇ 김도현> 나 여기 좀 갔다 왔어, 약간 이런 느낌. 이 지리산둘레길은 한국의 명품길이라고도 불리잖아요.
     
    ◆ 장동규> 그렇습니다. 이 지리산이라는 뜻의 의미가 어리석은 사람도 이곳에 오면 현명해진다는 그런 의미도 가지고 있거든요.
     
    ◇ 김도현> 어머. 아, 그래요?
     
    ◆ 장동규> 네. 꼭 한 번 걸어 보시기 바랍니다.
     
    ◇ 김도현> 어리석은 제가 한번 걸어봐야 하겠습니다. 얼마나 현명해질 수 있는지. 이렇게 빨리 신선이 되고 싶은데요. 어리석은 제가 신선이 되고 싶은 욕심은 또 있어서 걸으면서 어떤 것들을 볼 수 있나요?
     
    경로. 전북도 제공. 경로. 전북도 제공. ◆ 장동규> 이 길 경로를 아주 눈에 보일 만큼 자세하게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 김도현> 네.
     
    내송마을. 내송마을. ◆ 장동규> 지리산둘레길 주천사무소에서 평지를 한 10분 정도 걷게 되면 내송마을이 나오게 됩니다. 내송마을 바로 위에 올라가면 개미정지라는 쉼터가 있는데 여기서는 반드시 쉬어줘야 합니다.
     
    ◇ 김도현> (웃음) 반드시 쉬어야 합니까?
     
    오르막 구간. 오르막 구간. ◆ 장동규> 네. 왜냐하면 이곳에서부터는 한 2km 정도 아주 경사가 급한 그런 길입니다. 그래서 숨을 헐떡거리고 올라가면 구룡치가 나오는데 여기가 오늘 이 길의 최고점이고요. 여기까지만 올라가시면 이제 길은 아주 쉽습니다.
     
    ◇ 김도현> 가장 힘든 그 구간은 그러면 몇 분이나 올라가나요?
     
    계단길. 전북도 제공. 계단길. 전북도 제공. ◆ 장동규> 한 2km 정도 되기 때문에 천천히 올라가면 1시간 가까이 걸립니다.
     
    ◇ 김도현> 1시간. 보통 등산하면서 내려오는 분들 만나면 '다 왔다, 다 왔다' 이러잖아요. (웃음) 여기 이 힘든 구간 약간 그런 느낌일 것 같아요.
     
    ◆ 장동규> 네, 좀 힘듭니다.
     
    ◇ 김도현> 구룡치까지 가고 나서는 어디로 오면 됩니까?
    구룡치 표지판. 구룡치 표지판. 
     
    평지길. 평지길. ◆ 장동규> 구룡치에서부터 회덕마을까지는 산이지만 아주 평지길입니다. 아주 기분 좋게 걸을 수가 있거든요. 여기 가다 보면 연리지 소나무 그다음에 사무락다무락.
     
    ◇ 김도현> 사무락다무락은 뭐예요?
     
    ◆ 장동규> 사무락다무락은 잠시 후에 자세하게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 김도현> 아우, 궁금해. 네.
     
    ◆ 장동규> (웃음) 그리고 이 길이 끝나면 잠시 도로를 걸어요.
     
    ◇ 김도현> 아, 도로.
     
    구룡탐방로. 구룡탐방로. 구룡폭포 출렁다리. 독자 제공. 구룡폭포 출렁다리. 독자 제공. ◆ 장동규> 네. 그러면 바로 구룡폭포가 나옵니다.
     
    ◇ 김도현> 구룡폭포.
     
    구룡폭포 상단. 독자 제공. 구룡폭포 상단. 독자 제공. 구룡폭포 가는 경로. 독자 제공. 구룡폭포 가는 경로. 독자 제공. ◆ 장동규> 오늘 가장 빼어난 그런 장소거든요.
     
    ◇ 김도현> 오~ 외국 같아요.
     
    구곡. 구곡. ◆ 장동규> (웃음) 이 구룡폭포를 춘향묘까지 내려가는데 여기는 구곡이라고 합니다.
     
    ◇ 김도현> 구곡?
     
    구룡폭포순환길. 전북도 제공. 구룡폭포순환길. 전북도 제공. ◆ 장동규> 구곡. 9개의 명소가 있습니다. 그래서 여기를 따라가면 원점에 도달하게 되는 것이죠.
     
    ◇ 김도현> 한 바퀴 돌았습니다. 이 길은 옛길을 복원한 길로도 유명하다고요.
     
    ◆ 장동규> 네. 이건 옛길을, 옛날에 사람들이 많이 다녔어요. 지리산 산속에 사는 사람들이 남원장에 가는 길인데요.
     
    ◇ 김도현> 이렇게 어려운 길을요?
     
    ◆ 장동규> 네. 그러면 그 중간에 이 사무락다무락이 있는데 이 사무락다무락이 옛날에 길이 있었다는 증거가 됩니다.
     
    ◇ 김도현> 아, 옛길의 증거군요.
     
    사무락다무락. 사무락다무락. ◆ 장동규> 사무락다무락은 지금도 아주 커다란 소나무 밑에 돌탑이 쌓여 있는데요. 이 돌탑을 사무락다무락이라고 하고요. 이 돌탑을 쌓는 이유는 여기를 오가는 사람들이 안전과 행운을 비는 의미에서 하나씩 갖다 놓은 것이 이 돌탑이 된 것이죠.
     
    ◇ 김도현> 구간이 힘들다 보니까 (웃음) 안전과 행운을 비는 돌탑이 생겼나 봅니다.
     
    개미정지. 개미정지. ◆ 장동규> 다음에 개미정지라는 곳이 있는데요.
     
    ◇ 김도현> 아, 여기 쉬어야 하는 곳이죠?
     
    ◆ 장동규> 네, 그렇습니다. 남원장을 오갈 때 보따리 짐을 여기다 풀어놓고 주민들이 쉬는 곳인데요. 옛날에 여기는 주막도 있었다고 하더라고요.
     
    ◇ 김도현> 쉬어야 하니까. (웃음)
     
    개미정지 1. 개미정지 1. ◆ 장동규> (웃음) 특히 이 개미정지는 개미하고도 연관이 있는데요. 임진왜란 때 의병장인 조경남 장군이 이 개미에 의해서 위기를 극복했다는 일화가 있습니다.
     
    ◇ 김도현> 개미요?
     
    ◆ 장동규> 네.
     
    ◇ 김도현> 저희가 아는 개미요?
     
    ◆ 장동규> 네, 개미. 조경남 장군이 여기서 잠시 잠이 들었는데 왜군이 쳐들어오고 있었어요. 그런데 개미가 조경남 장군 다리를 물어서 그 위기를 극복했다는 그런 의미 있는 장소입니다.
     
    ◇ 김도현> (웃음) 개미가 보통 개미가 아니었나 봅니다.
     
    지주대. 지주대. 구룡폭포 1. 구룡폭포 1. ◆ 장동규> (웃음) 그리고 구룡폭포와 구룡구곡인데요. 구룡계곡은 숲, 계곡 그다음에 바위, 폭포들이 있기 때문에 9개의 장소를 지나면서 직접 걷는 사람들이 그 이야기를 구성해보면 정말 멋진 그런 계곡이 될 것입니다.
     
    ◇ 김도현> 어린이 친구들이랑 가면 이야기가 끊임이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 장동규> 네, 그렇습니다.
     
    ◇ 김도현> 그런데 너무 험해서. (웃음) 이 길을 걸으며 꼭 봐야 하는 포인트 3가지가 있다면요?
     
    ◆ 장동규> 먼저 남원시 CI가 하트 모양이던데요. 그리고 남원시는 사랑의 도시라고 이렇게 얘기하더라고요.
     
    ◇ 김도현> 사랑의 도시죠. 이도령 성춘향.
     
    사랑. 사랑. 연리지 .연리지 .◆ 장동규> 네, 그렇습니다. 아마 춘향전에서 이것을 가져온 것 같은데 저는 이 길에 있는 소나무 연리지라고 생각이 됩니다. 그 소나무 연리지가 지금 보이는데요. 이 길을 연인과 같이 손을 잡고 걸어간다면 아마 소나무처럼 사랑이 분명히 넘치리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 김도현> 오, 두 번째는요?
     
    소나무숲. 소나무숲. ◆ 장동규> 두 번째는 구룡치에서 회덕마을까지는 아까 평지라고 했었습니다. 아주 좋은 산길이거든요. 그런데 여기에 아주 굵고 키가 큰 소나무들이 있어요.
     
    ◇ 김도현> 아, 소나무 숲이 있군요.
     
    ◆ 장동규> 네. 그래서 아주 경치가 좋고요.
     
    ◇ 김도현> 마지막으로는요?
     
    비폭동. 비폭동. 비폭동 1. 비폭동 1. 
    ◆ 장동규> 마지막으로는 구룡폭포입니다. 구룡폭포를 바라보고 있으면, 쏟아지는 물줄기를 바라보고 있으면 용이 승천한다는 것을 상상할 수 있을 정도로 아주 빼어난 경치를 자랑합니다.
     
    ◇ 김도현> 영상만 보더라도 엄청 시원합니다. 마지막으로 어떤 길인지 한마디로 정의한다면요?
    지리산둘레길 1코스. 지리산둘레길 1코스.  
    돌다리. 돌다리. 구룡폭포순환길. 전북도 제공. 구룡폭포순환길. 전북도 제공. ◆ 장동규> 저는 이 길을 새로운 인생의 시작 길이다, 이렇게 얘기하고 싶어요. 왜냐하면 아까도 말씀드렸듯이 지리산은 들어오면 어리석은 사람도 현명한 사람이 된다는 이런 의미가 있는데요. 그래서 이런저런 이유로 해서 명품길인 지리산둘레길을 걸으러 오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아요. 그런데 300km 되기 때문에 최소한 완주하려면 15일 정도 걸리거든요. 최소한 15일 걸립니다. 그러면 이 도중에 정말 힘들고 어려운 길이잖아요. 그렇지만 이 길을 완주한 후 만족감은 말할 수 없이 기쁩니다. 그래서 지리산둘레길의 시작길인 이 길을 저는 새로운 인생의 시작점과 같다,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 김도현> 새로운 인생의 시작길. 네, 좋습니다. 이 길과 함께 둘러볼 수 있는 주변 관광지 이야기도 듣고 싶은데요. 이 길을 걷고 나면 집으로 바로 와야 할 것 같습니다. 너무 힘들어서요. (웃음) 전라북도의 아름다움을 걸으면서 만끽하는 명품 여행길, 전라북도 천리길. 오늘은 44개의 길 중 15번째 길인 남원 지리산둘레길 1코스 구룡폭포 순환길을 한번 걸어봤습니다. 조만간 꼭 가서 걸어보고 장동규 해설사님께 다녀왔다고 자랑하겠습니다. 멋진 안내 감사했습니다.
     
    ◆ 장동규> 고맙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