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건설·자재업계 "국내 모든 현장 셧다운 위기…즉각 운송 복귀해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기업/산업

    건설·자재업계 "국내 모든 현장 셧다운 위기…즉각 운송 복귀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가물류와 주택공급 볼모로 국가경제 위기 처하게 만드는 명분없는 행동"
    "정부, 화물연대 불법행위 법과 원칙 따라 엄정 대처해야…위기 시 신속히 업무개시명령도"

    화물연대 파업 닷새째인 28일 경기도 의왕ICD 제1터미널에 화물차들이 주차돼 있다. 의왕=박종민 기자화물연대 파업 닷새째인 28일 경기도 의왕ICD 제1터미널에 화물차들이 주차돼 있다. 의왕=박종민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이 닷새째로 접어드는 가운데 건설·자재업계가 화물연대의 즉각 운송 복귀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한건설협회와 대한전문건설협회, 한국시멘트협회, 한국레미콘공업협회,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등 건설·자재업계는 28일 공동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건설·자재업계는 "엄중한 경제위기 상황에서 화물연대는 지난 6월 운송거부에 이어 또 다시 집단운송거부에 돌입하며 국내 모든 건설현장이 셧다운 위기에 처했다"며 "화물연대는 집단운송거부를 즉각 중단하고 운송에 즉시 복귀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화물연대의 불법적 집단운송거부는 비노조원의 노동권, 건설·자재업계 종사자의 생계, 국가물류와 국민 주거안정을 위한 주택공급을 볼모로 국가경제를 위기에 처하게 만드는 명분없는 이기주의적 행동"이라고 규정하며 "지난 6월 집단운송거부로 인해 건설·자재업계는 수천억원에 달하는 피해와 막대한 공사 차질이 발생했다"고 강조했다.

    정부에 대해서도 "화물연대의 불법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건설·자재업계는 "화물연대의 비노조원 차량 운송방해나 물류기지 출입구 봉쇄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정부의 강력한 단속과 엄정한 법 집행이 필요하다"며 "끝까지 추적하여 예외없이 사법조치 하겠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줘야한다"고 덧붙였다.

    건설·자재업계는 특히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국가경제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우려가 있다고 인정될 경우에는 신속히 업무개시명령을 내려 국가물류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파업 이후 산업현장의 피해가 현실화되자 화물연대와 정부는 이날 오후 2시 정부 세종청사에서 파업 후 첫 교섭에 나선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지난 26일 "국토부 차관과 화물연대 위원장 간에 월요일에 세종청사에서 만나기로 했다"며 회동 소식을 전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를 통한 영구적 도입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국토부는 조건 없는 업무 복귀와 안전운임제 3년 연장을 기본 입장으로 하고 있어 합의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