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주 삼성교통 파업 장기화…"원칙대로 대응", "파업 사태 외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일반

    진주 삼성교통 파업 장기화…"원칙대로 대응", "파업 사태 외면"

    뉴스듣기

    진주시장 "파업 풀면 대화"…삼성교통 노조 거리선전전 계속
    시 자원봉사단체협 '정상운행' 촉구…시민소통위, 시·삼성교통에 소통 건의

    진주시청 앞에 멈춘 삼성교통 파업 시내버스(사진=연합뉴스)
    경남 진주 시내버스업체 삼성교통 노조 파업 사태가 18일째를 맞았지만, 돌파구를 찾지 못한 채 장기화하고 있다.

    조규일 경남 진주시장은 7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삼성교통이 조건 없이 파업을 철회하면 여러 가지 의견을 받아 대화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조 시장은 "장기화하는 삼성교통 파업 사태는 회사 적자를 시에서 메워달라는 그야말로 명분 없는 파업으로 시는 원칙대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업체가 공공성을 내세우고 있지만, 공공성은 자로 잴 수 없는 기준"이라며 "부당한 요구를 내세운 파업 장기화로 인해 가장 큰 피해자는 삼성교통이 될 것"이라며 강경 대응 입장을 분명히 했다.

    조 시장은 또 "시도 삼성교통 파업으로 매일 전세버스를 동원하는 등 적잖은 비용부담을 안고 있는데 이후 삼성교통에 대한 손해배상 신청 여부도 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시 자원봉사단체협의회도 이날 삼성교통 노조에 즉각 파업을 철회하고 조건 없는 정상운행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오는 8일부터 매일 36명씩 임시 시내버스를 운영하는 부스에서 자원 봉사활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달 21일 오전 5시를 기해 삼성교통 노조가 전면 파업에 돌입하자 이 업체 관련 노선에 하루 8천만원을 들여 전세버스 100대와 안내 공무원을 동원해 무료 운행을 하고 있다.

    이처럼 시가 강경 대응에 나선 가운데 삼성교통 노조는 이날 오후 시가지를 돌며 시민을 상대로 한 거리선전전을 이어갔다.

    노조는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표준운송원가에 따른 저임금과 열악한 고강도 노동, 임금 체불까지 발생했는데도 시가 왜곡된 선전 방식으로 시민을 자극하는 등 파업 사태를 외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양측 대립 속에 지역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진주시민소통위원회는 설 연휴 직전 시내버스 파업 장기화로 시민 불편 가중과 행정력 낭비가 우려하며 시와 삼성교통에 사태 해결을 위한 건의안을 제시했다.

    소통위는 시에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시내버스 경영 및 서비스 평가 용역 중간 보고회'를 개최하고, 삼성교통은 이 보고회에 참여해 소통의 장이 되도록 각각 건의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