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정은, 트럼프 백악관 초청에 "평양 오시라" 역제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김정은, 트럼프 백악관 초청에 "평양 오시라" 역제안

    뉴스듣기

    트럼프 "백악관 오시라" 먼저 제안
    김정은 "평양 오시면 세계 외교사의 사건" 역제안
    北방송 "새로운 상봉을 약속했다"
    트럼프도 "적당한 시기에 서로 오고갈 것"
    비핵화 협상 성과 나온 뒤 가능할 듯

    판문점 남측 지역 자유의 집 앞에 선 북미 정상.(사진=AP/연합뉴스)
    남북미 정상의 30일 판문점 회동에서 북미 정상이 서로를 평양과 워싱턴을 초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이 찍힌 내외신의 영상을 종합하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군사분계선을 내려오며 취재진들 앞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지금 바로 백악관으로 초청하겠다"고 말했다.

    옆에 서있던 김 위원장은 확답을 내놓기보다 환하게 미소를 지었다.

    잠시 후, 자유의 집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남북미 정상은 짧은 환담을 나눴는데, 이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세계 정치, 외교사에 거대한 사변이 될 것"이라고 말한 장면이 포착됐다.

    북한의 통역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트럼프 대통령께서 평양에 오시면 세계 정치, 외교사에 큰 사건이 될 것"이라고 영어로 전했다.

    김 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한 것이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한 시간의 북미 정상회담이 끝난 뒤, "적당한 시기에 김 위원장이 우리 쪽으로 오고, 우리도 그쪽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간 비핵화 협상 진전 여부에 따라 김 위원장도 워싱턴으로 올 수 있고, 자신도 평양에 갈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북한 조선중앙TV도 1일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사실을 담은 기록영화를 보도하며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상봉과 회담에 진정한 성의를 가지고 참가하여 조미관계 개선 의지를 잘 보여준 데 대하여 평가하시고 새로운 상봉을 약속하시며 작별의 악수를 나누셨다"고 전했다. 북한도 또 한번의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낸 것이다.

    다만, 북미 정상간의 공식 방문과 답례 방문이 이어지기 위해선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 적당한 시점이 무르익어야 한다.

    김정은 위원장의 말처럼 북한 지도자의 백악관 방문이나 미국 현직 대통령의 평양 방문 모두 세계 정치·외교사의 거대한 사건이 될텐데, 아직은 그 사건을 뒷받침 할만큼의 비핵화 협상 성과가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즉 북미 대화가 재개되고 비핵화 협상이 어느정도 성과를 거둔 뒤에야 북미 정상의 상호 방문도 가시권에 들어올 전망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