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돼지열병 여전히 안심 못해…멧돼지 포획 적극 실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정부 "돼지열병 여전히 안심 못해…멧돼지 포획 적극 실시"

    뉴스듣기

    (일러스트=연합뉴스)
    국내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추가 발생하지 않은 지 한달이 넘었지만, 정부는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 정부는 잠재 감염원으로 통하는 야생 멧돼지의 총기 포획을 여전히 강조하고 있다.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점검회의에서 "접경지역은 여전히 위험성이 높고, 다른 지역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방역 조치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달 9일 경기도 연천 14차 발생 이후 돼지 사육농장에서 한달 이상 발병하지 않았다. 반면 야생멧돼지의 바이러스 검출은 누적 건수가 23건에 달했다.

    이 차관은 이에 따라 "야생멧돼지를 통한 바이러스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총기포획이 허용된 지자체는 포획을 적극 실시해 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고양·포천 등 완충지역은 1차 차단지역을 중심으로 포획단을 대대적으로 동원해 달라"면서 "그 외 지역도 민간 엽사를 충원해 멧돼지 총기 포획을 적극 실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차관은 양돈농가 바이러스 전파 차단을 위한 관리 필요성도 지적했다. 그는 "각 지자체는 양돈농장의 야생동물 차단을 위한 조치를 철저히 점검하라"며 "농장의 울타리에 훼손된 부분은 없는지 확인하고, 즉시 보수토록 하라"고 말했다.

    또 "야생동물의 먹이가 될 수 있는 사료와 퇴비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며 "사료함 주위에 떨어진 사료가 없도록 하고, 퇴비 시설은 차단망을 반드시 설치토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9월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유입 이후 하락해온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지난 8일 1kg당 3599원으로 전일대비 3.5% 반등하는 등 지난해 같은달(3675원)에 가까이 회복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