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민사회단체, 레고랜드 주먹구구식 사업 전면 중단 촉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강원

    시민사회단체, 레고랜드 주먹구구식 사업 전면 중단 촉구

    뉴스듣기

    시민사회단체 등이 14일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춘천 중도 레고랜드 사업 중단과 선사유적 원상복구를 기반으로한 대안마련을 촉구했다.(사진=진유정 기자)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춘천 중도 레고랜드 일부 부지에 대한 문화재 발굴 조사와 관련해 재검토하겠다고 밝히면서 시민사회단체가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혈세낭비 레고랜드 중단촉구 문화예술인, 춘천시민·사회단체, 제 정당, 범시민 대책위는(이하 대책위) 14일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도종환 국회 문체위원장이 '중도 레고랜드 워터파크 및 가족형 호텔 부지에 대한 유물, 유적 조사 생략'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지역은 45층 가족호텔과 워터파크가 들어설 레고랜드의 핵심 부지이지만 비닐하우스 단지 등 지장물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시굴조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문화재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발굴 지역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이 지역에서는 백제유적과 원삼국 구상유구가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 청장이 문화재 발굴이 왜 생략됐는지에 대한 경위를 조사하고 필요하다면 국가기관에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히면서 레고랜드 사업의 전면 재검토가 불가피하게 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대채위는 이와 별개로 문화재청의 순환도로 및 H구역(컨벤션, 주차장, 선사유적공원)기반시설 복토치짐 위반으로 공사가 중지된 사항과 강원도의회가 승인해 주차장 부지 매입 및 공사비 350억원이 지출되었지만 공사가 진행되지 않고 있는 점 등을 거론하며 선사유적 원상복구를 기반으로한 대안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를 견제하고 감시해야할 강원도의회에 대한 비판도 더했다.

    대책위는 "강원도의회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행정 과오가 발생한 대해 감사 기관 본연의 권한인 행정조사권 을 요구받고 있으나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의회의 고유 기능이 마비되고 있다"며 "의석수가 모자라 의혹을 해소하지 못한다는 국민의 힘의 주장이나 자당의 지사를 보호하기 위해 검증절차를 무력화 시키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도의원들의 행태는 도민이 위임한 권한을 망각한 직무 유기이며 직분을 넘어선 직권남용이다"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