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경수 "동북아물류허브 위해 바람직한 신공항 입지 논의 필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김경수 "동북아물류허브 위해 바람직한 신공항 입지 논의 필요"

    뉴스듣기

    "가덕도다, 아니다라고 지금 직접 언급하는 것 바람직하지 않아"

    (자료=경남도의회 동영상 캡처)
    김경수 경남지사는 "동북아물류허브라고 하는 동남권의 미래와 연계해 바람직한 신공항이 어디로 가야될지는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결과를 가지고 지역사회 논의를 거쳐 정부와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14일 열린 제380회 경남도의회 임시회 도정질문에서 신공항 입지에 대한 견해를 묻는 예상원(국민의힘.밀양2) 도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지사는 "총리실 산하 검증위원회에서 김해신공항이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적정한 지, 소음과 안전성 등 여러 가지 분야의 문제에서 이대로 진행해도 괜찮을지를 검증하고 있는 단계다"며 "그 검증결과를 가지고 정부에서 판단해야 되지 않겠나. 다만 기존에 부울경검증단의 검증결과 안전에도 문제가 있고 특히 제일 중요한 것은 심야에 비행기가 뜨고 내리지 못하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그러면서 "경남과 부산, 울산이 부산신항과 연계해 기존에 물류산업이 고부가가치 물류가공산업으로 빠르게 발전하게 되면 항공물류산업의 발달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그런데 항공물류는 대부분 심야에 화물기가 뜨고 내리는데 김해신공항으로는 항공물류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한계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신공항 입지와 관련해 '가덕도라고 보면 되느냐'는 예 의원의 직설적인 질문에는 "가덕도다, 아니다라고 하는 것을 제가 지금 직접 언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런 방향의 공항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입지가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즉답을 피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