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00~500명대로 낮출 수 있어" 방역당국, 거리두기 실천 당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국일반

    "400~500명대로 낮출 수 있어" 방역당국, 거리두기 실천 당부

    뉴스듣기

    이한형 기자
    방역당국은 현재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를 잘 실천하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를 하루 400~500명대로 낮출 수 있다고 전망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9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확진자 수가 계속 감소하려면 우리의 행태요인이 가장 중요하다"며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감염이 있을 수 있는 모임·식사를 취소한다면 거리두기 2단계에 해당하는 신규 확진 400~500명대로 좀 더 빨리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임 단장은 "신규 환자 수를 지금보다 더 떨어뜨려야 코로나19 백신 접종 단계로 차질 없이 넘어갈 수 있다"며 강력한 거리두기 실천을 요청했다.

    그는 "코로나19는 1차, 2차, 3차 유행을 거치면서 유행의 크기와 지속 기간이 점점 증가했다"면서 "3차 유행은 완만한 감소 추세를 보여주지만 당분간 강력한 거리두기를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3차 유행의 종결과 2월 말부터 시작되는 백신 접종을 순조롭게 연결하려면 현재의 유행을 좀 더 신속하게 그리고 좀 더 낮은 수준으로 제어해 환자 발생을 떨어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진환 기자
    또 "요양병원과 같은 감염 취약시설에서는 한 번 감염자가 발생하면 대규모로 전환되고 중증질환으로 전환될 우려가 있어 입소자를 선제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방역전략이 매우 중요하다"며 "거리두기와 선제적 검사 전략을 통해 3차 유행을 조속히 종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 단장은 최근 신규 확진자 규모가 줄어드는 것이 한파로 인한 검사 건수 감소의 영향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검사 건수의 영향이라기보다는 전체적으로 확진자가 줄어들고 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완전히 감소세로 접어들었다고 말하기는 조심스럽지만 어느 정도 완만하게 감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641명으로 최근 1주간 일평균 확진자 738명보다 줄어든 규모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