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강원

    강원도 '영세상인, 온라인 판로 확대'

    뉴스듣기

    '강원도형 간편 온라인 상점 보급사업, 가칭 강원직구' 추진

    강원도청 전경.
    강원도가 코로나19 영향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영세상인들을 위해 온라인 판로를 확대, 제공한다.

    강원도는 13일 오전 강원도청 본관 소회의실에서 전자상거래 전문기업 코리아센터와 강원도형 간편 온라인 상점 보급사업(가칭 강원직구)을 위한 협약을 맺는다.

    협약은 △영세상인 등 도민의 강원직구 가입 홍보 △강원직구 시스템 구축·운영 △사용자 교육 △강원직구 상품 홈페이지 구축·운영 등에 협력하는데 무게를 뒀다.

    강원도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소비 비중이 증가함에 따라 온라인 접근 기반이 취약한 도내 영세상인들이 쉽게 전자상거래에 진입할 수 있도록 강원직구 보급사업을 올해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강원도와 코리아센터는 강원도형 간편 온라인 상점 구축과 보급을 협의해 왔으며 지난해 8월부터 속초시장과 정선시장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현재 시범사업으로 17개 간편 온라인상점이 운영 중이며 앞으로 3년간 3000개 상점 신설이 목표다.

    강원직구는 누구나 스마트폰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가입비·중개수수료 없이 판매자가 간편하게 온라인 쇼핑몰을 만들 수 있고 사용자가 간편하게 SNS를 통해 결제를 할 수 있으며 사용자가 간편하게 상품을 온라인 주문 후 현장에서 수령 할 수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이번 기회를 민관 협력의 모범 사례로 삼아 강원 도민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디지털 경제에 접근해 강원 경제 발전과 도민 개개인의 소득증대가 이뤄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