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 제주여행 '차박' '캠핑' '서핑' 인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코로나19 제주여행 '차박' '캠핑' '서핑' 인기

    뉴스듣기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시대 안전한 야외에서의 체험활동 선호

    제주 올레길. 제주관광공사 제공
    코로나19를 겪으며 제주여행객들은 차박과 캠핑, 카라반에 대한 관심이 높았고 서핑과 스쿠버 다이빙 등의 야외 체험활동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코로나19 전후 제주관광 트렌드 분석' 결과를 14일 발표하고 위드 코로나시대 제주여행객들은 안전한 야외에서의 체험활동을 선호했다고 밝혔다.

    이번 분석은 2019년 1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블로그와 카페, 유튜브, 트립어드바이저 등 소셜 미디어의 글과 댓글 12만 6989건을 대상으로 했다.

    눈길을 끄는 대목은 코로나19 이전과 이후 가장 큰 키워드 변화는 캠핑과 오름에 대한 언급량이 많아졌다는 점이다.

    '차박'과 '카라반', '캠핑장', '캠핑카', '오토캠핑' 등의 야외활동에 대한 키워드가 증가한 것이다.

    캠핑 종류는 백패킹과 차박, 오토캠핑 등의 순이었고 동반자 유형은 홀로 캠핑, 커플 캠핑, 친구와 캠핑 순으로 언급됐다.

    캠핑장소는 금능해수욕장과 우도, 비양도, 협재해수욕장, 함덕해수욕장 등이 인기있었다.

    제주관광공사는 코로나19에서 벗어나 안전한 야외에서의 나홀로 캠핑을 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 이후에도 성산읍과 구좌읍, 안덕면, 애월읍 관련 키워드 언급량은 높았다.

    우선 성산·구좌·조천 지역과 관련해선 '자연경관 감상'과 서핑, 패들보드, 스쿠버다이빙 등 소수인원으로 즐기는 '액티비티 활동' 등의 언급이 높았다.

    힐링 캠핑과 피크닉의 합성어인 힐링 캠프닉(Camping + Picnic)과 힐링숲 등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달래려는 힐링여행에도 관심이 높았다.

    안덕·한경 지역은 '자연경관 감상'과 관련한 꽃구경, 카페 등의 언급이 많았고 지연경관 뷰를 기반으로 한 자연주의 컨셉의 카페도 인기였다.

    애월·한림 지역은 유명 '카페'와 '체험활동' 등의 키워드가 많았다.

    제주관광공사 고선영 연구조사센터장은 "코로나19로 캠핑 등 야외활동에 대한 관심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고 액티비티 등 개별 맞춤형 체험활동을 선호하는 현상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분석 결과는 제주관광 콘텐츠 발굴과 제주관광의 트렌드 변화를 고려한 마케팅 전략 수립에 활용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