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700년 이어온 해송 숲 사라질 위기"…주민들 반발 확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동

    "700년 이어온 해송 숲 사라질 위기"…주민들 반발 확산

    뉴스듣기

    강릉 송정해변 인근 송림에 숙박시설 건립 추진
    주민들 "솔향도시 강릉, 소나무 숲 지켜야" 반대
    강원도에 진정서 제출, 국민청원도 전개 예정
    강릉시, 사업자에 대체부지 등 제시했지만 난항
    건축 인허가 반려처분 시 손해배상 등 소송 예상

    14일 강릉 송정동 해송 숲 일대에 개발행위를 반대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곳곳에 게시돼 있다. 전영래 기자
    강원 강릉시 송정해변 인근 소나무 숲 일대에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송림보호를 위한 주민들의 반발이 확산하고 있다.

    14일 강릉 해송 숲 보존회와 송정동 주민들은 "강릉은 '솔향도시'로 시민 모두가 소나무에 대한 애정이 깊고, 천혜의 자연이 준 최고의 자산이라고 생각해 해송 숲 보존의지가 강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송정동 일원에 생활형숙박시설 건축 인허가 관련 시와 건축주의 갈등이 있어 행정심판을 했으나, 강원도가 건축주 손을 들어줘 시민 모두의 숲을 빼았으려고 한다"며 "행정심판까지 가는 과정을 주민들은 전혀 알지 못했고 여론조사는 주민이 배제된 상태로 이뤄져 왜곡됐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특히 "강원도는 해송 숲이 강릉시민에게 어떤 의미인지 파악도 하지 않고 졸속으로 행정심판을 인용해 시민들의 기대를 져버리는 결정으로 배신감에 치가 떨린다"며 "주민의견을 무시한 행정 결정은 원천무효고 수긍할 수 없다. 재검토를 통해 현명한 결정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토로했다.

    해송 숲 보존회 등은 건축 인·허가 반대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으며, 반대서명을 첨부해 조만간 강원도에 진정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민청원도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 송정동 해송 숲 일대에는 개발행위를 반대하는 주민과 각종 단체들이 제작한 현수막이 곳곳에 게시돼 있다.

    홍정현(47) 해송 숲 보존회장은 "강릉의 상징이며 700년 이어온 해송 숲을 지키기 위해 최근 뜻을 함께하는 주민들과 단체까지 만들었다"며 "한번 허가가 이뤄져 개발행위가 시작된다면 앞으로 송정동 일대 모든 해송들이 우후죽순으로 사라질 위기에 처할수도 있는 만큼 소나무 숲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14일 강릉 송정동 해송 숲 일대에 개발행위를 반대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곳곳에 게시돼 있다. 전영래 기자
    강릉시에 따르면 J사는 송정동 산67-1 일원 6419㎡의 지구단위계획구역에 지하 1층~지상 10층, 298실규모의 생활형 숙박시설 및 근린생활시설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2019년 1월 강릉시에 건축허가 신청을 했다.

    하지만 당시 강릉시는 자연경관 훼손과 난개발 등의 우려를 비롯해 재해예방과 국민건강 휴양 증진 등 공익 기능을 높이기 위해 산지를 보호해야 한다는 사유로 불허 처분했다.

    이에 불복한 사업자 측은 행정심판을 청구했으며, 강원도 행정심판위원회는 2019년 9월 인용재결처분을 내렸다. 결국 사업자 측이 승소해 사업 진행을 고수하면서 강릉시가 대체부지 제안 등 대책을 강구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강릉시 건축민원 담당 관계자는 "송림을 보호하기 위해 대체부지를 제시하는 등 수차례 협의를 진행했지만, 사업자 측은 사업수지분석 결과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사업추진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끝까지 협의를 진행해보겠지만 민원처리 기한도 끝나가고 있어 인허가 서류를 반려처분할 계획으로, 손해배상과 소송 등이 이어질 것에 대한 대책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사업자 측은 "당초 토지 매입과정에서 숙박시설 허가가 가능하다는 설명을 들었고 건축심의도 받았다"며 "3년 가까이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비용도 많이 소요됐고, 시에서 제시한 대체부지는 현실적으로 사업성이 떨어지는 곳이어서 현재 부지에서 사업을 추진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