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어촌뉴딜300 선도사업 '거제 여차항' 선정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남

    어촌뉴딜300 선도사업 '거제 여차항' 선정

    뉴스듣기

    사업비 51억 원·추가 인센티브 지원
    전통 갯닦기 미역 귀어귀촌학교 등 조성

    거제 여차항. 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는 거제 여차항이 해양수산부의 올해 어촌뉴딜300 전국 3대 선도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어촌뉴딜300 선도사업'은 해양수산부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어촌뉴딜300 사업'의 선도 모델을 창출하고 대상지의 디자인을 개선해 향후 어촌뉴딜 브랜드로 육성하고자 2019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여차항은 이번 선정으로 올해부터 2023년까지 51억 원에 추가 인센티브까지 받는다. 전통 갯닦기 미역 귀어귀촌학교, 갯닦기 미역 전시 공간, 돌미역 작업 공간 확보, 전통 갯닦기 돌미역 무인판매장 조성 등 주민 소득 창출과 함께 어업 유산을 이어가는 사업을 추진한다.

    경남은 지난 2019년 남해 설리항, 지난해 통영 달아항·영운항이 어촌뉴딜300 선도사업지로 선정됐다.

    경남도 이두용 섬어촌발전과장은 "거제 여차항을 주민의 소망대로 최소한의 개발로 자연을 보전하는 한편 지역 명물인 여차 돌미역의 가치를 이어갈 수 있는 소득 사업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