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허태정 "23년까지 대전형 공공일자리 2만 개 창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전

    허태정 "23년까지 대전형 공공일자리 2만 개 창출"

    뉴스듣기

    디지털 대전·촘촘한 돌봄·건강한 공동체 분야…"생활 임금 수준·6개월 이상"

    대전시 제공
    대전시(시장 허태정)가 오는 2023년까지 2만 개의 공공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생활임금 이상(210만원 이상) △중장기 지속성(6개월 이상) 확보를 바탕으로 △기존 공공근로와 차별화 △사회문제 해결형 시민체감도 분야 우선 △단순 방역 및 보조인력 투입 제외 등의 원칙을 세웠다.

    추진 방향으로는 △디지털 대전 △촘촘한 돌봄 △건강한 대전 공동체를 설정했으며 우선 1차적으로 341억 원을 투입해 37개 사업 5124개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우선 디지털 대전의 경우 10개 사업으로 23년까지 모두 9억 원이 투입돼 1160개 일자리가 만들어진다. '데이터 청년 인턴십'과 '교통영상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등 디지털화를 통한 정보 공유 속도 극대화 등 미래사회 선제적 준비가 포함된다.

    촘촘한 돌봄체계는 11개 사업 105억 원이 투입돼 1854개의 일자리가 창출되는데 '보육매니저 운영' '생명사랑 모니터링단 운영' 등 누구나 소외 없이 요람에서 무덤까지 돌봄 체계 완성을 지향한다.

    16개 사업 227억 원이 투입되는 건강한 대전공동체 분야는 2110개 일자리가 생겨나며 '도심 속 푸른 물결 지킴이'와 '사계절 아름다운 꽃도시 조성' 등 모두가 살고 싶은 대전 만들기 등이 포함됐다.

    대전시는 이번 1차 선정에 이어 5개 자치구와 시 산하 출자·출연기관, 공사·공단에서 발굴한 사업을 대상으로 제2차 대전형 공공일자리 추가 사업을 발굴해 발표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임금을 직접 지원한다는 점에서 기존 공공근로사업과 비슷하지만, 이번 대전형 공공일자리 사업은 참여 대상과 사업 범주, 사업 기간 등에서 차이가 있다"며 "무엇보다 이번 사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피해 계층의 재기와 자립 토대를 제공하기 위한 것인 만큼 생활 임금 수준의 임금과 중장기적 지속성으로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