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남 작은학교살리기 공모학교 3곳 선정…"올해 LH 참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남

    경남 작은학교살리기 공모학교 3곳 선정…"올해 LH 참여"

    뉴스듣기

    의령군-대의초, 창녕군-유어초, 함양군-유림초
    경남도, 경남교육청, 군 지역별 15억원씩 총 45억원 투입
    LH, 지역별 10호 내외 공공임대주택 지원

    의령 대의초등학교 과학의날 축제. 경남교육청 제공
    경남교육청과 경남도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공모사업에 의령군-대의초등학교, 창녕군-유어초등학교, 함양군-유림초등학교 등 총 3곳이 선정됐다.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은 경남교육청과 경남도가 전국 최초로 추진하는 통합행정 사업으로, 전국의 초등학생 자녀를 둔 가구들을 경남도로 이주시켜 소멸 위기의 마을과 작은학교의 상생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2개 지역에 이어 올해는 3개 지역을 추가 선정해 지원한다. 선정된 학교 3곳에는 경남도와 경남교육청, 군 지역별 15억 원 씩 총 45억 원이 지원된다.

    특히 올해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사업에 동참한다. LH는 지역별 1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 건립을 주 내용으로 건립비의 80% 이상을 지원하고 커뮤니티 공간과 교육·문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창녕 유어초등학교 분기별 람사르습지도시 프로그램 . 경남교육청 제공
    이번 공모에서 최종 선정된 3곳은 폐교 위기의 학교와 소멸 위기 지역을 살리기 위해 각각 특색 있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창녕군-유어초등학교(전교생 19명)는 우포늪과 연계해 아이들은 따오기와 함께 자연 속에서 뛰놀며 배우고 가족들은 넥센타이어 등 지역 입주 기업에서 일하는 풍요로운 유어면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의령군-대의초등학교(전교생 16명)는 초‧중‧고 연계 진학이 가능한 장점을 활용해 무학년 교육과정, 인공지능(AI) 교육을 운영하고 군은 귀농‧귀촌 지원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원스톱 일자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함양군-유림초등학교(전교생 18명)는 '아이(I) 자람 프로젝트'를 통해 지역과 연계하는 한편 학생 개인의 특기를 살릴 수 있는 교육과정을 제시하고 군은 일자리센터와 연계해 개인별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한다.

    함양 유림초등학교 학교 울타리 대추따기 체험. 경남교육청 제공
    김기남 교육혁신추진단장은 "학교와 마을의 상생 발전을 위해서는 지역 유관 기관과 주민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며 "작은학교 장점을 충분히 살려 교육수요자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교육의 질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과 관련해 지난해 시범사업지로 선정돼 기반조성 중인 고성군 영오면과 남해군 상주면에 주민 80여 명 이상이 이주할 경우 영오초와 상주초에는 학생이 2배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전국에서 이주를 희망하는 학부모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