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경제 살려야" vs "정권에 회초리" 김영춘·박형준 막판 표심 공략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부산 경제 살려야" vs "정권에 회초리" 김영춘·박형준 막판 표심 공략

    뉴스듣기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앞둔 마지막 주말 양 후보 진영 부산에 화력 집중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민주당 지도부 "경제 살릴 부산시장 뽑아달라" 읍소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유승민·이재오 등 "정권에 회초리 들어달라" 막판까지 심판론 강조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선거을 앞둔 마지막 주말을 맞아 부산지역을 돌며 지지를 호소헸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각 지도부도 부산을 찾아 화력을 지원했다. 김영춘·박형준 선거캠프 제공
    4·7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인 3일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는 빗속에서도 부산 곳곳에서 쉴 새 없는 유세전을 펼치며 막판 표심을 공략했다.

    민주당은 또다시 지도부가 내려와 화력을 부산에 집중했고, 국민의힘 역시 중진급 인사가 대거 부산을 돌며 정권심판론을 내세웠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선거을 앞둔 마지막 주말을 맞아 부산지역을 돌며 지지를 호소헸다. 김영춘 선거캠프 제공
    김영춘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는 이날 오후 3시 해운대구 반여농산물시장을 찾아 상인들 앞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유세 현장에는 이낙연 선대위원장 등 주요 당직자들이 함께하며 김 후보를 지원했다.

    김 후보는 자신이 부산경제를 살리고 지역 불균형을 살릴 적임자라며 '경제 시장'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부산의 동서격차는 물론 해운대 지역 안에서 격차가 벌어지는 것도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반여농수산물 시장을 포함해 센텀 제2첨단 산업단지를 만들어 격차를 해소하겠다"라고 공약했다.

    또 "정권을 심판하자고 외치는 야당 시장이 당선되면 문재인 정부 남은 1년 동안 (중앙정부와) 협조가 잘 되겠는가?"라고 질문하며 "정권을 추구하기 위해 부산시민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아니고, 부산을 위해 정권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려고 덤벼드는 김영춘과 민주당에게 기회를 달라"라고 호소했다.

    이낙연 선대위원장은 "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 과정에서 어떤 당은 찬성보다 반대가 많았다"라며 "그런 당 사람 중 누군가 부산의 책임자가 된다면 가덕신공항은 어떻게 될지 모를 일"이라고 박형준 후보와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LH 투기와 부동산 문제 등을 언급하며 "국민들이 매가 당 차원에서는 아프지만, 대한민국에는 보약이 될 것"이라며 "잘못을 스스로 드러내고 국민 앞에 고백하고 그것을 고칠 힘이 있는 정당은 민주당뿐"이라고 강조했다.

    유세를 마친 김 후보 등은 기장시장과 부산대 앞을 돌며 유권자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선거을 앞둔 마지막 주말을 맞아 부산지역을 돌며 지지를 호소헸다. 박형준 선거캠프 제공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도 이날 해운대 등 동부산에서 유세전을 펼친 뒤 북구 구포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만났다.

    당 차원에서도 유승민 공동선대위원장과 이재오 상임고문 등이 동행하며 화력을 지원했다.

    이들은 시종일관 "현 정권에 회초리를 들어달라"라며 정권심판론을 정면에 내세웠다.

    박형준 후보는 구포시장에서 "구포 상인 여러분들 장사가 잘 안되는 이유는 부산이 어렵기도 하지만, 대한민국 경제 전체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라며 "그 장본인은 바로 문재인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한민국 경제가 안 되는데, 부산 경제가 잘될 수 없다"라며 "실정과 오만, 위선으로 가득 찬 정권을 민심의 회초리로 반드시 때려달라"라고 말했다.

    앞서 지원 유세에서 유승민 선대위원장은 "전 부산시장이 여성공무원에게 성추행해서 부산시민 여러분 얼굴에 먹칠을 했다"라며 "박형준 후보 뽑아주면, 깨끗한 부산시를 만들 것"이라고 힘을 보탰다.

    또 "문재인 정부는 4년 동안 경제, 안보, 부동산을 망쳐놓았다. 정권 핵심의 거짓말과 위선은 더욱 참을 수 없다"라며 "부산시민 여러분께서 (박 후보를) 압도적으로 지지해서 이 정권에 회초리를 들어달라"라고 호소했다.

    박 후보 등은 이후에도 북구 덕천동과 화명동에서 합동 유세를 펼치며 북구 지역 표심을 공략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