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집단 감염에도 깜깜이 방역'…포항시 대시민 문자 없어 '불안'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포항

    '집단 감염에도 깜깜이 방역'…포항시 대시민 문자 없어 '불안'

    뉴스듣기

    포항시, 정부지침 이해 못한 행정에 시민 불안 키워

    포항시 정경원 행정안전국장이 5일 수정교회발 코로나19 감염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수정교회 치유센터 관련 n감염으로 3일만에 14명이 발생해 지역 누적 확진자가 538명으로 늘었다.

    이처럼 집단 감염이 발생했지만, 포항시가 정부 지침을 이유로 확진자 발생을 밝히지 않으면서 시민 불안감을 키웠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5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지역 교인 20여 명이 지난 3월 중순쯤 대구와 전주 등 타 지역 수정교회 예수비전치유센터를 다녀왔다.

    이들은 지난달 30일쯤부터 발열과 두통, 감기 등의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고, 지난 3일 2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어 4일에는 8명, 5일(오후 6시 현재) 4명이 추가 수정교회 치유센터발 확진자는 14명으로 늘었다.

    이 과정에서 포항시는 4일과 5일 이틀동안 지역의 3개 교회 교인 520여명을 검체하는 등 대대적인 확진자와 접촉자 찾기에 나섰다.

    포항시 관계자는 "안전문자를 통해 전국에 있는 수정교회 방문자는 검체를 받아 줄 것을 요청했다"면서 "지역의 654곳 종교시설 대표자에게 관련 교인들의 검체에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포항시는 이 같은 대대적인 검체를 실시하면서, 막상 검사 이유인 확진자 발생을 공개하지 않아 시민들은 코로나 확산 불안감에 떨어야 했다.

    시민 A씨는 "어떤 교회는 교인 전원이 검체를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왜 검체를 하는지 알수가 없어 답답하고 걱정이 됐다"고 전했다.

    포항시 재난문자 캡쳐
    포항시는 지난 2일 발표된 정부 지침을 이유로 확진자 발생을 알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재난문자로 국민들이 피로도를 느낌에 따라 국민이 보편적으로 알고 있는 개인방역수칙과 지자체의 코로나19 대응실적 홍보 등에 대한 재난문자 송출은 4월부터 금지했다.

    또, 단순한 확진자 발생(또는 미발생) 상황과 동선, 시설 개·폐 등 일반사항, 중대본 또는 시·도가 이미 안내한 사항과 같거나 유사한 내용을 반복해 문자로 보내는 행위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심야시간대 문자송출이 금지된다.

    포항시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은 알리지 않도록 지침이 내려왔다"면서 "1일 확진자 발생 문자를 보냈는데 행안부에서 경고 연락이 왔다. 문자를 보내면 지자체의 권한을 제한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접촉자가 파악이 완료돼 따로 문자를 보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확인 결과 포항시가 말하는 문자는 해외입국자로 지역 동선이 없는 확진자 발생 문자(4월 1일)였다. 이는 정부지침대로 시민에게 알릴 필요가 없다.

    여기에 지역발생 특히나 10명 이상이 발생한 집단감염이 '단순한 확진자'와는 거리가 있다는 지적이다.

    시민 B씨는 "증상이 나타나 확진 판정을 받기까지 10명이 넘는 사람들의 동선을 다 확인했겠냐"면서 "정부 지침을 제대로 이해도 못하고 무작정 시키는대로만 포항시 행정을 보면 답답할 뿐이다"라고 꼬집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