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중문화타운' 이어 '레고랜드'까지, 강원도 시책 국민청원 이어져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강원

    '한중문화타운' 이어 '레고랜드'까지, 강원도 시책 국민청원 이어져

    뉴스듣기

    한중문화타운 중단 국민청원 40만 돌파, 춘천 레고랜드 사업 철회 재청원

    춘천 레고랜드 조감도. 강원도 제공
    한중문화타운에 이어 춘천 레고랜드까지, 청와대 국민청원에서 최문순 강원도정의 핵심 시책들이 연이어 사업철회를 요구받고 있다.

    강원도 한중문화타운 철회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은 지난달 29일 청원이 시작된 이래 현재 40만 명이 넘는 청원 참여가 이어지면서 정부 차원의 관련 자료 확보와 답변 준비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청원 이후 30일 동안 20만 명 이상 추천 청원이 이뤄지면 정부 및 청와대 책임자가 나서 답변을 하게 된다.

    해당 사업은 춘천, 홍천 일원에 약 120만㎡ 부지에 한중문화와 IT신기술을 접목한 테마 관광지이며 순수 민간자본 사업으로, 강원도는 행정지원만 담당하고 있다고 진화에 나섰지만 역사 왜곡문제와 맞물린 반발여론은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다.

    지난달 31일에는 춘천 레고랜드 중단,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이 다시 시작됐다.

    청원인은 "강원도 춘천 중도에 최소 5천 년 전 선사도시 유적을 증명하는 유물들이 대량 출토됐다. 한반도 신석기, 청동기, 철기 시대를 아우르는 세계적인 규모의 유적지"라며 "고조선 문화를 되찾은 증거이자 단군의 증거이며 중국의 동북공정을 저지할 증거"라고 주장했다.

    "중도유적지는 공사를 중단하고 그 원형을 보전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레고랜드는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 현재 콘크리트 건물 건축을 위해서 수많은 기둥을 박아 유적지를 훼손하고 있다. 춘천 중도는 보존하고 개발한다면 충분히 피라미드, 스톤헨지처럼 세계적인 문화유적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까지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레고랜드 사업 철회와 중도 유적지 보존을 촉구하는 청원이 30여 건 넘게 게시돼왔다. 지난해 5월 10일 마감된 청원에는 9만 7982명이 참여하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